• 즐겨찾기 추가
닫기
‘오월, 희망이 꽃피다’…44주년 5·18 기념식 거행

18일 오전 10시 광주 국립5·18민주묘지
유공자·유족·정부 인사 등 2,500명 참석

2024년 05월 17일(금) 12:55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10시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된다.

17일 국가보훈부에 따르면 ‘오월, 희망이 꽃피다’ 주제로 열리는 기념식은 5·18민주유공자 및 유족, 정부 주요 인사, 학생 등 2,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례, 여는 공연, 경과보고, 기념공연1, 기념사, 기념공연2,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 순으로 약 45분간 진행된다.

이번 기념식은 오월 영령들이 지켜낸 희망 위에서 꿈을 이어 나갈 미래세대들이 위로와 희망을 전달하고, 5·18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기억·계승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먼저 여는 공연은 5·18민주화운동 희생자를 기억하고 추모하는 오월시 ‘당신 가고 봄이 와서’를 배우 서태화가 기념식 현장에서 낭독한다.

이어 5·18민주화운동의 진실과 전개 과정, 역사적 의미와 다짐을 담은 경과보고를 미래세대를 대표해 5·18 유공자의 후손과 조선대학교 학생이 전해준다.

기념공연1에서는 광주의 오월을 지켜낸 수많은 사람들 중 학생 희생자였던 고 류동운·고 박금희씨의 사연을 소개한다.

그들이 마지막까지 품었던 ‘오월의 희망’에 관한 이야기를 전남대학교 학생 대표들이 들려준 후, 뮤지컬 배우 이건명이 추모의 마음을 담아 김민기의 곡 ‘아름다운 사람’을 노래한다.

또한, 5·18민주화운동 학생 희생자들의 출신학교 후배 학생들이 객석의 유족과 참석자들에게 이팝나무 꽃다발을 전하며 위로하고, 오월이 피워낸 희망을 모두 함께 기억하자는 의미를 전하는 무대를 선보인다.

기념사에 이은 기념공연2에서는 오월의 영령들이 품었던 꿈과 바람을 이어가기 위해 오늘의 세대가 전하는 ‘희망의 메시지-함께’를 영상으로 보여준다.

이어 광주시립합창단과 광주시립소년소녀합창단이 연합해 대합창곡 ‘함께’를 노래한다.

대합창곡 ‘함께’는 모두가 하나돼 함께 지켜낸 광주의 오월처럼, 시련을 이겨내는 ‘함께’하는 힘을 되새기고 오월의 정신을 기억하자는 의미를 전달할 예정이다.

끝으로 참석자가 함께 손을 맞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는 것으로 기념식이 마무리된다.

강정애 국가보훈부 장관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44년 전 광주의 희생과 헌신 위에 서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면서 “이번 기념식을 통해 국민과 미래세대들이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을 기억·계승함으로써 오월 영령들께서 지켜낸 희망 위에서 더 큰 꿈과 희망, 하나되는 대한민국을 꽃피우는 소중한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