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무안군민 설득 나선 광주시…고성·항의에 '조기 퇴장'

고광완 부시장 등 무안 오일장서 공항 이전 홍보활동

2024년 05월 24일(금) 15:20
24일 오후 무안군 무안읍 오일장에서 고광완 행정부시장 등 광주시 공직자들이 광주 민간·군 공항 이전 효과 등을 무안군민에게 홍보하고 있다. /연합뉴스
광주 민간·군 공항 통합이전을 위해 무안군민과 직접 소통에 나선 광주시의 무안장터 방문이 어수선한 분위기에서 예정했던 시간을 채우지 못하고 끝났다.

24일 무안군 무안읍 오일장을 찾은 광주시 공직자들은 공항 이전 효과 등을 홍보하며 장터 상인 등 무안군민과의 현장 직접 대화를 시도했다.

광주시의 홍보 활동은 공항 이전에 반대하는 주민들 항의에 부닥쳐 예정했던 40분의 절반도 채우지 못하고 약 10분 만에 마무리됐다.

공항이전 반대 측 주민들은 시장 초입부터 고광완 행정부시장 등 광주시 공직자들을 따라다니며 “전단 받지 마세요”, “대꾸도 하지 마세요” 등을 외치며 홍보 활동을 저지했다.

일부 상인들은 강기정 광주시장이 직접 쓴 ‘약속의 편지’ 등 배부된 홍보물을 살펴보기도 했으나, 자리를 뜨거나 손을 휘젓는 등 거부 반응을 보이는 상인도 상당수였다.

반대 측 주민들의 항의는 고 부시장이 무안 특산품인 낙지를 구매하며 상인과 대화를 이어가는 상황에서 더욱 거세졌다.

“팔지 말아라” 등 고성이 쏟아지자 고 부시장은 반대 측 주민과 상인 간 다툼으로 번지지 않도록 서둘러 발길을 돌렸고, 현장 취재에 나선 기자들에게도 “오늘은 이만 끝내겠다”고 안내했다.

현장에는 경찰이 배치돼 몸싸움 등 불상사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이날 반대 행동에 나선 주민들은 성명을 내 “군 공항이 지역발전에 도움 된다면 차라리 광주에 그대로 두고 이전 비용을 소음 피해를 보는 시민에게 나눠줘라”며 “무안군을 대상으로 한 전투비행장 이전 홍보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밝혔다.

또 광주시의 공항 이전 홍보 활동은 허위사실 유포이자 직권남용이라고 주장하며 강기정 광주시장을 경찰에 고발했다.

고 부시장은 “오늘 저희가 온 이유는 무안국제공항이 세계적인 공항이 되려면 민간·군 공항과의 통합이 꼭 필요하다는 말씀을 드리기 위해서”라며 “무안에는 3개 읍과 6개 면이 있는데 가능하면 전부 찾아가서 설명해드리겠다”며 추가 방문도 검토 중임을 밝혔다.

광주시의 이날 홍보 활동에는 명창환 행정부지사 등 전남도 공직자들도 동행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