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친환경 교통 ‘전남형 트램’ 건설 공감대 넓힌다

31일 도청서 추진 토론회 개최
서남권 SOC 신 프로젝트 일환
사전타당성 검토보고·토론 진행
“관광산업·원도심 활성화 도모”

2024년 05월 29일(수) 18:36
전남형 트램 추진을 위한 토론회.
전남도가 서남권 SOC 신 프로젝트의 대표적 사업으로 치켜든 ‘전남형 트램’ 건설에 대한 공감대 확산에 팔을 걷었다.

29일 전남도에 따르면 오는 31일 오후 2시 도청 왕인실에서 ‘전남형 트램 추진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날 토론회에는 김영록 지사와 박홍률 목포시장, 정현구 무안부군수, 한국교통연구원,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지역 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남형 트램 사전타당성 검토보고와 토론 등이 진행된다.

전남형 트램은 지난해 5월 전남도가 목포시·영암군·무안군과 함께 발표한 전남 서남권 경제 발전과 관광 활성화를 위한 ‘서남권 SOC 신 프로젝트’ 일환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전남형 트램이 도입되면 목포 원도심 주변 지역 명소와 거점지역을 연결해 관광객이 타고 보는 즐거움을 느끼는 등 관광산업 발전 및 원도심 활성화가 기대된다.

남악·오룡 신도시 주민의 대중교통 이용 폭이 확대돼 중심 시가지 교통혼잡 해소에도 보탬이 될 전망이다.

트램은 일반철도에 비해 상대적으로 건설비가 저렴하고, 공해 물질이 배출되지 않는 친환경 교통수단이다. 독일, 프랑스, 스페인 등 유럽 선진국의 살기 좋은 도시는 대부분 트램을 도입, 도시의 상징으로 자리잡고 있다.

도로 중심의 교통체계가 발달한 우리나라에 트램이 도입되기 위해서는 교통문화 개선이 우선돼야 하지만, 버스를 대체할 새로운 형태의 대중교통 수단으로 주목받으면서 제주도, 울산시, 대전시, 부산 오륙도, 위례신도시 등 여러 도시에서 추진 중이다.

전남형 트램은 목포 주요 관광지를 순환하는 목포 원도심선과 목포에서 하당, 남악신도시, 오룡지구까지 연결하는 목포~오룡선으로 계획 중이다. 전남도는 사업 수행을 위한 ‘전라남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을 수립 중이다.

김영록 지사는 “전남 서남권이 새로운 발전 전기를 맞도록 전남형 트램 구축을 목포시, 무안군과 함께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