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시-광주경찰, 정신응급합동대응센터 운영

묻지마범죄 협력 강화

2024년 05월 29일(수) 18:37
정신응급합동대응센터 개소식. 광주시 제공
광주시가 이상동기범죄(일명 묻지마범죄) 등에 대응하기 위해 정신응급합동대응센터를 열고, 내달 1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광주시는 29일 광주경찰청과 함께 경찰청 내 정신응급합동대응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광주시는 최근 이상동기범죄 등 정신질환자 응급상황이 증가하면서 사회문제화되자, 24시간 정신응급 기반시설 구축을 강화하고 있다.

정신응급합동대응센터는 정신응급상황이 발생하면 광주시 정신보건전문요원과 경찰청 현장지원팀이 함께 현장에 출동해 정신과적 위험 평가, 병원 연계 등 서비스를 제공한다.

광주시는 경찰과 합동 근무를 통해 협력체계를 공식화함으로써 상호 업무 이해도를 높여 신속하고 원활한 협조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경찰·소방·교육청·의료기관 등으로 구성된 정신응급대응협의체를 운영하며, 유관기관 간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고광완 광주시 행정부시장은 “정신응급합동대응센터 운영을 통해 광주경찰청과 효율적 협력체계를 구축해 정신응급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정신과적 응급입원으로 이어지는 환자에 대해 정신건강복지센터와 연계해 지속적으로 치료하는 등 사후 관리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길용현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