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뛰는 물가 기는 월급…1분기 근로자 실질임금 1.7% 감소

노동부 사업체노동력조사 결과
전년비 실질임금 월 6만5천원↓

2024년 05월 30일(목) 15:56
고물가가 좀처럼 잡히지 않으면서 근로자들의 실질임금이 계속 뒷걸음질 치고 있다.

30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사업체노동력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1∼3월 상용근로자 1인 이상 사업체의 근로자 1인당 월평균 명목임금 총액은 421만6,000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5만3,000원(1.3%) 늘었다.

그러나 같은 기간 소비자 물가지수는 3.0% 오르면서, 실질임금은 오히려 1.7% 감소했다.

올해 1분기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실질임금은 371만1,000원으로, 작년 1분기 377만5,000원보다 6만4,000원 줄었다.

3월만 놓고 보면 명목임금은 작년 대비 2.9% 늘고, 실질임금은 0.2% 줄었다. 임금 상승세를 뛰어넘는 물가 상승세가 계속 이어지면서 근로자들의 실질임금은 2022년(-0.2%)과 2023년(-1.1%) 2년 연속으로 감소한 바 있다.

앞서 통계청이 발표한 1분기 가계동향조사에서도 근로소득 감소 속에 올해 1분기 가구 실질소득이 1년 전보다 1.6% 줄면서, 7년 만에 가장 큰 폭의 감소세를 보였다.

근로시간의 경우 올해 1분기 월평균 154.8시간으로, 작년보다 2.8시간(1.8%) 줄었다.

한편 지난 4월 말 기준 종사자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 종사자 수는 2,010만6,000명으로, 1년 전보다 19만8,000명(1.0%) 늘었다.

3년 만에 가장 작은 증가 폭을 보였던 지난 3월(18만4,000명)보다는 증가 폭이 조금 커졌다.

상용 근로자가 0.5%, 임시 일용근로자는 4.7% 늘었다.

산업별로는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3.9%), 건설업(1.9%),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2.1%)에서 증가 폭이 컸고, 숙박 및 음식점업(-1.6%), 교육서비스업(-1.0%) 등에선 종사자가 줄었다.

종사자 수 비중이 가장 큰 제조업에선 8,000명 늘었는데, 제조업 내에서도 조선업 등이 포함된 기타 운송장비 제조업에서 1만3,000명 늘며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4월 중 신규채용 등 입직자는 95만4,000명, 이직자는 89만3,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각각 1.9%, 3.5% 줄었다.

채용이 주로 늘어난 산업은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 운수·창고업 등이었다. 연합뉴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