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시청 김국영·고승환 남자계주 400m 한국신

전국종별육상경기선수권대회
이시몬·이용문과 호흡 38초68
10년 만에 한국신기록 '쾌거'

2024년 06월 14일(금) 18:36
14일 목포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53회 전국종별육상경기선수권대회 남자 일반부 400m 계주에서 한국대표팀 김국영, 이시몬, 고승환, 이용문이 한국신기록을 달성한뒤 노승석 지도자와 함께 대한육상연맹의 포상금을 받았다. /광주시청 육상팀 제공
광주시청 김국영과 고승환이 남자계주 400m 한국신기록 주인공이 됐다.

김국영과 고승환, 이시몬(안양시청), 이용문(서천군청)이 호흡을 맞춘 한국대표팀은 14일 목포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53회 전국종별육상경기선수권대회 남자 일반부 400m 계주에 ‘초청팀’ 신분으로 출전, 38초68로 가장 먼저 피니시라인을 통과했다.

종전 한국기록은 지난 2014년 7월 6일 한·중·일 친선대회에서 수립된 38초74(오경수, 조규원, 김국영, 여호수아)로 10년 만에 0.06초 앞당겨진 새로운 한국신기록이 수립됐다.

특히 2014년 한국신기록 멤버였던 김국영은 지난해 항저우아시안게임 결승에서 한국 타이기록(38초74) 주인공이 되더니, 올해는 10년 만에 다시 한번 한국신기록을 견인하며 한국 간판 스프린터로서의 명성을 재확인했다.

이날 결승에서 대표팀은 이시몬이 가장 먼저 출발한 뒤 김국영이 두 번째 주자로 스피드를 올렸다. 세 번째 주자 이용문은 전날 남자 100m에서 자신의 개인 신기록이자 한국남자 육상 100m 역대 네 번째 기록인 10초 22를 세운 기세를 몰아 속도를 냈고, 앵커 고승환이 전력 질주 끝에 38초68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심재용 광주시청 감독은 “대표팀이 파리올림픽 티켓을 얻을 수 있는 기록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그래도 10년 만에 한국신기록을 세우는 결실을 맺었다”고 기뻐했다.

전국대회인만큼 실업팀인 광주시청의 성적도 중요하다 볼 수 있지만, 심 감독은 계주 대표팀의 파리행을 위해 물심양면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전날 김국영이 100m에 출전했고 결승 진출을 확정했지만 컨디션 저하를 우려한 심 감독은 김국영이 100m 결승 경기를 포기하고 계주 경기에만 집중하도록 했다.

심 감독은 “대표팀 계주 멤버인 이재성이 부상으로 경기에 나설 수 없는 상황이고, 김국영도 자칫 안 좋아질 수 있어서 계주만 뛰도록 했다”면서 “다행히 한국신기록을 세웠는데 선수들이 이번 기록을 계기로 더 좋은 결과를 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시상식에서 대한육상연맹은 한국신기록 포상금으로 대표팀 계주 선수들에게 총 2,000만원, 노승석 지도자(광주시청 육상팀 코치)에게 1,000만원을 지급했다.

심 감독은 “파리행 티켓을 위한 기록이 현실적으로 쉽지 않지만 그래도 선수들은 계속 도전하고 있으며 연맹에서도 기회를 주고 있다”면서 “내일 계주 경기 한 번 더 하고, 선수권대회에서도 기록에 도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은 6월 30일 안에 38초30보다 좋은 기록을 찍어야 파리올림픽 출전을 기대할 수 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