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필승조 부진' KIA, LG에 5-7패배…4연승 마감
2024년 06월 19일(수) 22:04
KIA 전상현이 19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홈경기에서 LG 타자들을 상대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가 뒷심에 웃고 불펜에 울었다.

KIA는 19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홈경기에서 5-7로 졌다. 이날 패배로 4연승 행진도 마감했다.

이날 7회 불펜진이 대량실점으로 무너지면서 2-6으로 끌려가던 KIA는 한점차까지 따라붙는 저력을 발휘했으나 기쁨의 순간은 찰나였다.

선발 네일은 6⅓이닝동안 5피안타 6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6회까지 3번의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며 호투했으나 7회 들어 대량실점 했다. 네일은 팀이 2-0으로 앞선 7회초 선두타자 문보경에게 볼넷출루를 허용한 뒤 박동원에게 동점 투런포를 헌납했다. 이후 구본혁을 유격수 땅볼로 돌려세운 뒤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KIA는 불펜 필승조 최지민, 전상현을 투입했지만 모두 무너졌다. 최지민은 7회 1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박해민에게 볼넷을, 신민재에게 번트 안타를 내줬다. 계속된 1사 1,2루 상황에서는 전상현이 마운드에 올랐으나 상대 홍창기에게 쓰리런포를 헌납, 스코어는 순식간에 2-5가 됐다. 전상현은 오스틴에게 1타점 적시타까지 얻어 맞으며 추가 실점했다.

KIA는 7회 최형우의 솔로포와 8회 한준수의 1타점 적시타, 박찬호의 희생플라이로 5-6까지 따라 붙으며 뒷심을 발휘했다. 그러나 9회 등판한 곽도규가 문성주 땅볼때 실점하면서 5-7로 고개를 숙였다.

/조혜원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