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김도영 만루포' KIA, LG에 6-5 역전승

나성범 최형우 ‘백투백 홈런’

2024년 06월 20일(목) 22:19
KIA 타이거즈 김도영이 20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LG와의 홈경기에서 5회말 만루포를 쏘아올린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선두 호랑이군단의 공격 본능은 막을 수 없었다. ‘화끈한 장타쇼’를 펼친 KIA 타이거즈가 LG트윈스를 제압, 주중 3연전을 위닝시리즈로 마무리했다.

KIA는 20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LG와의 홈경기에서 김도영의 만루포, 최형우의 동점 솔로포, 나성범의 역전포에 힘입어 6-5로 승리를 거뒀다.

선발투수로 나선 알드레드는 6이닝 2피안타 2사사구 6탈삼진 2실점(비자책)을 기록, KBO리그 데뷔 후 최다 이닝 투구를 달성했다.

알드레드는 3회까지 삼진 6개를 곁들이면서 삼자범퇴로 막으며 호투하는 사이 KIA 타선은 침묵하며 답답한 흐름을 이어갔다. 5회말에는 야수진들의 실책까지 더해지면서 1사 만루 위기를 만들었고 2점을 내주며 0-2로 끌려갔다.

그러나 KIA는 곧바로 화끈한 공격 본능을 발휘해 뒤집기쇼를 펼쳤다. 5회말 2사후 최원준 박찬호의 연속안타로 공격의 물꼬를 튼 KIA는 소크라테스의 볼넷으로 만루찬스를 잡았다. 이어 타석에 들어선 김도영이 상대 선발 엔스의 150㎞짜리 직구를 통타해 우측 담장을 넘기는 만루포를 쏘아 올리면서 단숨에 2-4로 뒤집었다.

7회에는 장현식이 LG 박동원에게 솔로포를 얻어맞으면서 1점차 추격을 허용했고 연속 안타를 내주면서 위기를 자초했다. 무사 2,3루 상황에서는 이날 1군에 올라온 김대유가 아웃카운트 2개를 모두 삼진으로 잡아내면서 전상현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그러나 전상현이 8회 상대 오스틴에게 투런포를 헌납하면서 4-5로 끌려갔다.

하지만 KIA의 거포 본능은 또한번 되살아났다. 8회말 공격에서 최형우가 동점 솔로포를, 나성범이 역전 솔로포를 날리면서 경기를 뒤집었고 9회 소방수 정해영이 삼자범퇴로 이닝을 매조지며 한점차 짜릿한 승리를 지켰다.

경기 후 이범호 KIA 감독은 “정말 힘든 승부였다.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싸워준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며 “시리즈 시작 전부터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것으로 예상했는데 선수들이 정말 잘해줘서 위닝 시리즈로 마무리 할 수 있었다. 주말 한화와의 홈 경기도 잘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나성범도 “매 경기 전부 중요하지만 이번 3연전이 순위 싸움에서 중요하다 보니 선수단 모두가 포기하지 않고 집중력 있게 경기에 임했다”며 “이번 3연전에서 안타도 이전 경기보다 많이 나오고, 중요한 순간에 홈런도 나오면서 팀 승리에 보탬이 돼서 만족스럽다”고 밝혔다.

/조혜원 기자

KIA 타이거즈 나성범이 20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LG와의 홈경기에서 8회말 역전 솔로포를 날린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 최형우가 20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LG와의 홈경기에서 8회말 동점 솔로포를 날린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