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 학부모·교직원 ‘글로컬 미래교육’ 공감대 높다

■ 전남교육정책연구소 여론·설문조사
당면 과제 1순위 ‘폐교 위기 극복’
젊은세대 행정업무 개선 요구 높아
교권 침해 원인 ‘학부모 인식’ 지목
“작은학교 교육력 제고 방안 마련을”

2024년 06월 24일(월) 19:12
전남 지역민과 학부모, 교직원 상당수가 전남도교육청이 추진하는 ‘글로컬 미래교육’에 대해 비교적 높은 공감대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지방소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폐교위기 극복’과 ‘교육격차 해소’ 등이 가장 중요한 과제로 지목됐다.

전남교육정책연구소는 지난 5월 실시한 지역민·학부모 여론조사와 교직원 설문조사를 분석한 결과를 24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민선 4기 후반기 주요 정책 방향을 설정하고 교육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추진됐다.

조사결과, 도교육청이 추진하는 글로컬 교육에 대해 도민과 학부모의 59.2%, 교직원의 62.4%가 공감한다고 응답했다.

전남 교육정책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는 교육현장에서 정책 이행을 직접 경험하는 교직원(67.2%)이 도민·학부모(47.1%)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게 조사됐다.

전남교육 대전환을 위해 가장 잘하고 있는 1순위 정책으로는 도민·학부모, 교직원 모두 ‘따뜻하고 평등한 교육복지’를 꼽았다.

전남지역이 당면한 가장 중요한 교육 과제로는 ‘학생 수 감소로 인한 폐교 위기 극복’이 꼽혔고, 이어 ‘교육 격차 해소’가 2순위로 지목됐다.

이와 함께 학교 중심 정책 추진을 위해 우선시 해야 할 과제로 도민과 학부모는 ‘소통하고 협력하는 학교문화 조성 지원’(36.2%)을 선택했다.

반면 교직원은 ‘행정업무 개선’(53.9%)이 가장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특히 젊은 연령대 교직원일수록 행정업무 개선에 대한 요구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작은학교 교육력 제고를 위해 도민과 학부모는 ‘전교생 10명 이하 초소형 학교 통합 운영 방안 마련’(28.4%)이 가장 필요하다고 응답했으며, 교직원은 ‘작은 학교 맞춤형 교육과정 운영’(38.1%)을 1순위로 꼽았다.

전남학생교육수당의 지급 효과에 대해서는 도민과 학부모의 경우 긍정(41.6%)과 부정(39.8%) 응답에 큰 차이가 없었으나, 교직원(긍정 49.7%·부정 37.3%)은 긍정 평가가 더 우세했다.

교육활동 침해 행위의 주요 원인으로는 ‘내 아이만 소중한 학부모의 인식’이 공통적으로 지목됐다.

고윤혁 전남교육정책연구소장은 “지속 가능한 전남교육 대전환을 위해서는 교육 주체들이 자긍심과 소속감을 가질 수 있는 정책이 필요하고, 전남교육이 나아가고자 하는 비전과 방향을 공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 한길리서치가 전남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과 학부모 1,000명 등 총 2,000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9일부터 19일까지 실시했다. 정책기획과가 주관한 교직원 설문조사는 도교육청 소속 교직원을 대상으로 지난달 9일부터 17일까지 온라인으로 실시해 총 1,445명이 응답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