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협서사범대 짱 하오
2015년 11월 12일(목) 00:00


“바둑 문화 널리 알리고파”

“훌륭한 바둑대회장이 마련돼 대회를 잘 치른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중국대표팀 짱 하오(협서사범대 3년)는 “경기를 모두 승리해서 좋은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면서 “광주의 음식도 맛있어서 너무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프로 4단인 짱 하오는 이번 대회에서 한국, 대만, 일본을 상대로 3승을 거두며 실력을 과시, 눈길을 끌었다.
6살 때 바둑을 시작했다는 짱 하오는 “가족들이 모두 바둑을 좋아해서 자연스럽게 어릴때부터 바둑을 접했다”면서 “전체를 하나로 생각하는 대국관이 좋고, 생각하는 방식에도 바둑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아마바둑 보급사업을 하면서 바둑문화를 중국은 물론이고 세계에도 널리 알리는 게 꿈”이라고 소망했다.
짱 하오는 “한국은 첫 방문인데 공기도 깨끗하고 중국보다 사람도 많지 않은 것 같아 느낌이 좋았다”면서 “다음 대회도 기회가 된다면 꼭 다시 오고 싶다”고 말했다.
최진화 기자         최진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