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교 장도 명소화 사업 연석회의
2017년 03월 10일(금) 00:00





보성군은 최근 부군수실에서 관련부서 실과소장 등 15여명이 참석해 벌교 장도 섬 명소화사업 추진 연석회의를 개최했다.
장도는 보성군의 유일한 유인도로서, 섬 개발사업과 주민 편익사업, 관광인프라 조성에 속도를 내어 매력 넘치는 힐링섬으로의 도약을 추진하고 있다.
섬의 형태가 노루처럼 생겼다해 장도라고 불리며, 풍요로운 갯벌을 바탕으로 꼬막, 짱뚱어, 바지락, 게, 맛 등의 특산물이 생산되고, 특히 벌교 꼬막 생산량의 약 80%를 담당할 정도로 자원이 풍부한 곳이다.
이번 회의는 지난 1월 25일 실시한 1차 연석회의 결과를 토대로 연차별, 단계별 추진 방안을 마련해 부서간 연석회의를 통해, 사업의 중복성 및 연계성을 검토·협의, 사업의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하고자 마련됐다. 주요 내용으로는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 ▲ 다도해 명소화 사업 ▲장도 농어촌마을하수도 정비사업 ▲ 장도 생태 탐방로 조성사업 ▲ 제4차 도서종합개발사업 ▲대촌 바지선 건조사업 ▲장도 밭기반 농로개설공사 ▲장도 섬지역 큰나무 공익조림 등 총 12건의 사업에 대해 추진방향 및 예산 확보, 사업추진의 효율성을 높이는 방안 등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가 이뤄졌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