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 공공 무선인터넷 구축

2일부터 8곳 정식 서비스

2018년 04월 02일(월) 17:01
영암군은 2018전남체전 개최군의 위상을 높이고 영암을 방문하는 관광객을 위한 서비스 제공과 군민들의 통신비 부담 완화를 위해 주요 체육시설과 관광지에 공공 무선인터넷(Wi-Fi) 구축 사업을 추진했다.

2일 영암군에 따르면 영암국민체육센터, 종합스포츠타운, 공설운동장, 영암실내체육관, 삼호종합문화체육센터, 왕인박사유적지, 도기박물관, 기찬랜드 등 다중 이용시설 8곳에 관광객과 군민 누구나 무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공공와이파이 설치를 완료했다. 정식 서비스는 2일부터다.

공공와이파이 이용은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노트북에서 와이파이를 켜고 'Yeongam Free wifi'를 선택하면 영암군 홍보이미지가 화면에 표시된 후 접속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영암군은 '영암군 공공와이파이 스티커'를 별도로 부착해 청소년 등 많은 군민들이 공공와이파이 서비스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했다.

영암군은 지난 2014년부터 현재까지 공공기관, 시외버스 정류장, 복지시설, 관광지등 28개소에 공공 와이파이 구축 사업을 완료했으며, 2019년까지 도갑사, 월출산국립공원 야영장등으로 공공무선인터넷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