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여야 “광주형일자리 초당적 지원”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1차 회의
“예산 심의 지역주도형 일자리 창출 노력 반영”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 "사회적 대타협 기대"

2018년 11월 05일(월) 19:55
5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들이 함께한 여·야·정 상설협의체 첫 회의에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한병도 정무수석,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연합뉴스
[전남매일=서울] 강병운 기자=노사 상생 일자리 사업으로 주목받는 ‘광주형 일자리’에 대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에서 성공 정착을 위한 초당적 지원을 명시, 현대차와 광주시의 빠른 협약 체결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는 5일 청와대에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첫 회의를 열고 “일자리 창출과 노사간 새 협력모델인 광주형 일자리의 성공적 정착을 위해 초당적으로 지원한다”고 합의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과 여야 5당 원내대변인은 협의체 회의 종료 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하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와 여야는 경제 민생 상황이 엄중하다는 공통적 인식 아래 국민의 삶을 개선하기 위한 입법과 예산에 초당적으로 협력한다”는 것이 이날 합의의 주요 내용이다.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는 합의문을 통해 채용공정 실현과 노사 상생을 통한 경제활성화를 위해 협력키로 했으며 채용 공정성을 제고하기 위한 입법과 제도 개선을 추진키로 했다. 또 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 등 보완 입법 조치를 마무리키로 했다. 국회의 예산 심의 과정에서도 국가균형발전 및 지역주도형 일자리 창출 노력을 반영키로 했다.

무산위기까지 내몰렸던 광주형일자리는 노동계의 참여로 다시 궤도에 오른 상태다. 하지만 현대차와의 협상 마무리, 현대차노조 반발 해소 등 난관도 많다. 이런 가운데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가 광주형 일자리 성공 정착을 위한 초당적 지원을 명시하면서 마지막 관문 통과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광주형 일자리에 대해 “국회 예산심의 일정에 맞춰 투자합의가 도출되고 이에 대한 지역내 동의가 이뤄진다면 정부여당은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조속한 협상 타결을 촉구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광주시와 지역 노동계가 지난 1일부터 광주형 일자리 사업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자유치 추진단을 구성해 움직이고 있다”며 “이번주부터 광주시와 현대차의 투자협상도 본격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제 투자유치를 위한 실무협상도 빨리 마무리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광주형 일자리는 광주지역 경제 회생은 물론이고 어려움에 직면한 한국 자동차산업의 미래를 위해서도 꼭 필요한 사업이다. 특히 10년, 20년 뒤 한국 자동차산업의 새로운 활로를 찾기 위한 모델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광주에서의 성공모델이 만들어진다면 지방경제도 살리고, 일자리도 창출하는 한국형 일자리 모델을 다른 지역으로 확대할 수 있을 것이다”면서 “광주에서 조만간 사회적 대타협의 좋은 소식이 전해오기를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는 경제활성화와 광주형일자리 성공 정착 외에도 규제 혁신, 아동수당법 개정, 선거제 개혁 등에도 협력키로 합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김성태·바른미래당 김관영·민주평화당 장병완·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참석했으며 오찬을 포함해 총 158분간 만남이 진행됐다.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들은 분기에 한 번씩 만나겠다는 방침에 따라 내년 2월에 2차 회의를 가질 계획이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