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금리 인하’ 대부업 이용자 감소세

채권추심업자는 대폭 증가…“영세업체 음성화 우려”

2019년 01월 04일(금) 15:51
[전남매일=광주] 김영민 기자= 정부의 법정 최고금리 인하로 인해 대부업체 이용가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영세 채권매입추심업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불법채권추심 피해에 대한 우려감을 낳고 있다.

3일 금융위원회·행정안전부·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상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부업체 이용자는 지난해 6월 말 236만7,000명으로 2017년 말보다 10만6,000명(4.3%) 줄었다.

대부업체 이용자는 2015년 말 257만9,000명·2016년 말 250만명·2017년 말 247만3,000명 등으로 감소 추세다.

대부업체 이용자 감소에는 최고금리 인하가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나이스평가정보 기준으로 중신용(4∼6등급) 이용자 비중이 25.1%에서 25.7%로 0.6%포인트 커진 반면, 저신용(7∼10등급) 이용자는 74.9%에서 74.3%로 0.6%포인트 작아졌다.

금융위는 대부업체 이용자 감소가 “저축은행 인수 대부업체의 영업 축소와 최고금리 인하에 따른 대출심사 강화 등에 기인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채권매입추심업자는 큰 폭으로 증가했다.

2016년 하반기 608개이던 채권매입추심업자는 2017년 상반기 844개·하반기 994개에서 지난해 상반기 1천70개로 급증세다.

채권매입 잔액은 2016년 말 2조7,310억원에서 2017년 말 4조731억원으로 늘었다가 지난해 6월 말 3조6,826억원으로 줄었다.

금융위는 “영세 채권매입추심업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불법채권추심 등 피해 가능성이 증대했다”며 “과도한 채권추심 등 불건전한 영업 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채권매입추심업자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대부업체의 대출 규모는 17조4,000억원·이용자 1인당 대출금은 737만원이다. 대출 연체율(30일 이상 연체 기준)은 7.0%로 2017년 말보다 1.2%포인트 상승했다./김영민 기자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