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 지방재정확대 전국 최우수 기관 선정

7개 지표 높은 점수…재정인센티브 2억 확보

2019년 01월 23일(수) 17:43
영암군은 행정안전부가 실시한 지방재정 확대평가에서 전국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지방재정 확대평가는 전국 243개 광역과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고용위기 상황 속에 중앙과 지방이 긴급히 협력하고 대응해 일자리 확대 등 필요성에 따라 신속하게 추경예산을 편성해 지방재정 지출 확대를 이끌어낸 기관을 선정하는 제도이다.

군은 추경시기, 추경규모, 일자리 예산 규모 등 3개 분야, 7개 지표에 대해 모두 높은 점수를 받아 전국 82개 군 단위 중 최우수기관 선정, 재정 인센티브 2억원을 특별교부세로 확보하게 됐다.

전동평 군수는 지난해 민선7기 출범과 함께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및 희망근로지원 사업과 영암지역 실업극복·고용활성화 프로젝트 사업, 대불국가산업단지 환경개선 등 고용위기지역 선정에 따른 국도비 사업을 예산에 대거 편성했다.

또한 폭염피해 예방시설·장비지원과 그늘막 설치 등을 긴급히 반영해 예년보다 한달여 앞당긴 3월과 8월 추가경정예산을 실시했다.

그 결과 지난해 제2회 추경에 본예산 3,944억원 대비 1,186억원 증가한 5,130억원을 편성해 사상 첫 5,000억원을 돌파하했으며 지난해 최종 예산 5,291억 원을 편성하는 등 지역경기 침체와 산업·고용위기라는 악조건에도 불구 역대 최대 규모로 지방재정을 확대했다.

올해도 2018년도 본예산 3,944억 원 대비 310억원(7.9%)증가한 4,254억원을 편성, 단일 본예산으로 처음으로 4,000억원을 돌파했다.

예산편성 과정에서 지방세수 감소로 인해 다소 어려움이 있었으나 본예산 대비 각각 255억 원과 33억 원 증액된 지방교부세 1,796억원 및 국도비 보조금 1,628억원으로 세입을 확충했다.

전 군수는 "올해도 추가경정예산을 예년보다 앞당긴 3월과 7월에 실시해 국가적인 고용위기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면서 "주민복지증진·농업 발전, 지역경제 활성화에 역점을 두고 재정 건전성 및 효율성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