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부터 새 자동차 번호판 발급된다

7자리로 번호 늘리고 홀로그램 삽입
운전자 희망에 따라 기존번호판과 선택가능

2019년 02월 28일(목) 15:16
올해 9월부터 발급되는 새 승용차 번호판./국토교통부 제공
[전남매일=광주]송수영 기자=올해 9월부터 ‘123가4567’처럼 숫자가 6자리에서 7자리로 늘어난 승용차 번호판이 발급된다.

번호판 왼쪽에는 청색 바탕에 국가를 상징하는 태극문양과 위변조를 방지하기 위한 홀로그램, 대한민국의 영문 표기 약칭인 ‘KOR’이 새겨진다. 밤에도 번호를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번호판 재질은 반사필름으로 바꾼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이런 내용이 담긴 ‘자동차 등록번호판 등의 기준에 관한 고시’ 개정안을 홈페이지에 고시했다고 27일 밝혔다.

국토부는 자동차 등록번호 소진에 따라 작년 7월부터 여론 수렴과 전문가 검토, 공청회, 국민 선호도 조사, 공공디자인위원회 검토 등을 거쳐 작년 말 새 자동차 번호체계를 확정했다.

이번 고시는 새 번호판 규격과 구체적인 색상, 숫자 및 글자 크기 등 세밀한 부분까지도 최종적으로 확정한 것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번호판 디자인 변경과 숫자 추가에 따른 글자와 숫자 간 균형 등에 문제가 없도록 글자·숫자 간격 등을 새롭게 조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새 자동차 번호판은 9월 1일부터 발급된다. 운전자의 희망에 따라 현행 페인트식 번호판과 새 번호판 중에 선택할 수도 있다./송수영 기자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