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 대나무축제 '별빛 여행'에 젖는다

뱀부 프러포즈·푸른음악회 등 야간 프로그램 '풍성'

2019년 04월 30일(화) 18:05
'제21회 담양대나무축제'가 밤하늘을 무대로 열리는 다채로운 공연이 준비됐다. 또 죽녹원 앞 플라타너스 '별빛길'과 '초승달' 포토존 등이 설치돼 매일 밤 색다른 감성을 느낄 수 있다. /담양군 제공
'담양대나무축제'가 밤에도 즐길 수 있는 낭만 가득한 야간 프로그램을 대폭 확대하며 축제의 재미와 기대를 한층 높이고 있다.

지난달 30일 담양군에 따르면 담양의 대표축제 '제21회 담양대나무축제'는 1일부터 6일까지 죽녹원 및 관방제림 일원에서 펼쳐진다.

축제장 곳곳에서 담양의 아름다운 밤하늘을 무대로 열리는 다채로운 공연은 물론 죽녹원 앞 플라타너스 '별빛길'과 '초승달' 포토존을 조성해 매일 밤 색다른 감성을 느낄 수 있다.

무엇보다 사전 사연 공모를 통해 접수된 이야기를 영상으로 만들어 축제기간 스크린에 띄워 보여주는 '뱀부 프러포즈'는 축제기간 매일 밤 관광객들에게 특별한 이벤트로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다.

올해 처음 선보이는 '뱀부 프러포즈'는 담양을 찾는 방문객들의 소소한 일상이야기, 따뜻한 감동 사연을 담아 죽녹원 봉황루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을 통해 영상을 송출하는 프로그램으로 메일(bamboopropose@daum.net)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축제 첫날인 1일 저녁 7시에는 퍼포먼스와 뮤지컬로 축제의 시작을 알린다.

이어 열리는 'MBC 축하공연'에는 가수 김연자, 남태현, 몽니를 비롯한 다수의 가수가 출연해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4일에는 트로트 오디션 예능 '미스트롯'에서 맹활약을 펼친 지원이, 설하윤, 장서영 등이 출연해 흥겨운 공연을 선보이고, 5일 농협담양군지부에서 주최하는 '푸른음악회'는 뮤지컬 배우 민우혁, 유지나, 호남필하모니오케스트라의 환상적인 선율을 선물한다.

담양대나무축제 밤의 열기는 마지막 날인 6일 저녁 6시 대나무 피플 환송 퍼포먼스로 피날레를 장식한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