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 고려시멘트 부지개발 본격화

전문가·실무자·주민대표 등 16명 자문위원회 구성
사업 타당성 용역 종료까지 개발 방향 유효성 검토

2019년 05월 13일(월) 17:36
[전남매일=장성]전일용 기자=장성군이 관계 공무원과 ㈜고려시멘트 담당자, 군의원, 해당분야 전문가 및 인근 주민대표 16명으로 구성된 '고려시멘트 부지개발에 대한 기본구상 및 타당성조사 용역 자문위원회'를 출범시켰다고 13일 밝혔다.

이로써 고려시멘트 부지 개발에 대한 구상이 보다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장성군과 고려시멘트는 지난 2월 19일 군청 상황실에서 '고려시멘트 부지개발 모델 기본구상 및 타당성 조사용역 공동수행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고려시멘트 부지의 개발에 대한 사업성을 전반적으로 점검하는 조사에 대한 용역비용 2억 원을 장성군과 고려시멘트가 각각 1억 원씩 부담하는 것이 주된 협약 내용이다.

자문위원회는 고려시멘트 부지의 개발모델 기본구상 및 타당성 조사에 대한 전문가, 실무자, 인근 주민 입장에서의 실질적인 자문 역할과 조사용역 결과의 유효성을 점검한다.

또 개발모델별로 사업의 방향성에 대해 논의하고 환경적 경제적인 요인을 분석하는 한편, 관련 법규도 함께 살펴보며 원활한 사업의 진행에 필요한 제반사항들을 점검하게 된다.

군과 고려시멘트가 함께 조사용역 중인 개발부지의 범위는 공장 건축물 및 인근 토지 32만㎡와 갱도, 채굴장을 포함한다.

활용할 수 있는 부지 면적이 크고 공장, 갱도 등 독특한 형태의 산업자원이 남아있어 다양한 유형의 개발이 가능하다.

현재 단독주택과 아파트 등의 '주거형'과 위락시설 및 숙박시설 등으로 구성된 '관광체류형', 주거와 신성장 산업이 조화를 이루는 '산업형', 백화점 복합단지나 종합 유통단지 등의 '상업형' 등을 두고 폭넓게 조사용역이 진행되고 있다.

고려시멘트 공장부지의 개발구상이 본격화 되자 인근지역 주민들의 기대도 커지고 있다.

주민들이 걱정해 온 환경문제가 해결돼 주거여건이 한결 나아질 것이기 때문이다. 또 공장 일대에 새로운 시설이 들어서면 군의 이미지 개선 효과도 클 것이며, 지역경제 활성화로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유두석 군수는 "공장부지가 주거형으로 개발되면 인구 유입 효과를 가져올 것이며 관광, 유통, 상업시설 등이 들어서 경제효과를 유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전일용 기자         전일용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