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 벼 재배농가에 새끼우렁이 76톤 공급

7억5천만 투입…4,205 농가 6,317㏊ 지원

2019년 05월 14일(화) 18:19
함평군이 친환경 쌀 생산을 위해 벼농사 제초용 새끼우렁이를 공급한다. 사진은 새끼우렁이를 논에 뿌리는 모습. /함평군 제공
[전남매일=함평]윤예중 기자=함평군이 친환경 쌀 생산을 위해 벼농사 제초용 새끼우렁이를 공급한다.

14일 함평군에 따르면 올해 군은 총 사업비 7억 5,000만원을 투입해 관내 4,205 농가 6,317㏊에 벼농사 제초용 새끼우렁이 약 76톤을 지원한다.

새끼우렁이 농법은 제초제 대신 새끼우렁이의 초식 특성을 이용해 잡초를 제거하는 친환경 농법으로 피·물달개비 등 일반잡초는 물론 제초제에 내성을 가진 슈퍼잡초까지 99% 이상 제거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논 써레질 직후에 10a당 새끼우렁이 1.2㎏(약 1,200마리)을 논에 골고루 뿌려주면 자연순환, 생태계 보존, 제초비용 및 노동력 절감 등 1석 4조의 효과를 거둘 수도 있다.

군은 올해 지원 면적이 함평 전체 식부 면적의 약 83% 가량을 차지하는 만큼 친환경농업 확대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올해는 함평우렁이협의회에서 생산한 것들로만 공급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새끼우렁이 농법을 더욱 확대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윤예중 기자         윤예중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