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비시 주주총회 항의방문 추진

강제노역 배상 이행 호소 등 목적

2019년 06월 09일(일) 18:14
시민단체가 미쓰비시중공업 주주총회장에서 강제노역 피해 보상을 촉구하기 위한 방문단을 구성한다.

9일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에 따르면 이들은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미쓰비시중공업을 찾아갈 방문단을 모집하고 있다.

방문단은 오는 27일 일본 도쿄 미쓰비시중공업 주주총회장 앞에서 강제노역에 대한 피해보상을 인정한 한국 대법원 판결 이행을 촉구하는 피케팅 등을 벌일 예정이다.

다만 구체적인 활동 계획은 ‘나고야 미쓰비시 조선여자근로정신대 소송을 지원하는 모임’ 등 일본 지원 단체와 논의해 결정할 계획이다. 이번 일본 방문은 누구나 방문단에 참가할 수 있으며 시민모임 측이 방문 비용 일부를 지원한다.

대법원은 지난해 11월 미쓰비시 등 전범 기업들의 강제노역에 대한 손해배상 책임을 인정하는 확정판결을 내렸다.

이후 판결이 이행되지 않자 법원은 미쓰비시 측 상표권 2건과 특허권 6권 등 지적 재산권을 압류했다.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이국언 대표는 “이번 방문단 모집은 미쓰비시중공업 주주총회에 참가하는 주주들에게 한국 법원 결정을 조속히 이행해 달라고 직접 호소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종찬 기자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