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전상현·박찬호 키스코 ‘이달의 감독상’
2019년 06월 12일(수) 18:10
KIA 내야수 박찬호가 구단 후원업체인 Kysco(키스코)가 시상하는 5월 ‘이달의 감독상’에 선정돼 지난 11일 광주 삼성전에 앞서 시상식을 가졌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 투수 전상현과 내야수 박찬호가 구단 후원업체인 키스코(Kysco)가 시상하는 5월 ‘이달의 감독상’에 선정돼 지난 11일 광주 삼성전에 앞서 시상식을 가졌다.

전상현은 5월 중 14경기에 중간계투로 등판해 17⅔이닝 동안 18개의 탈삼진을 솎아내며 평균자책점 2.55, 5홀드를 거뒀다. 특히 묵직한 직구를 바탕으로 상대 타자들과 정면 승부를 펼치며 ‘믿을맨’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박찬호는 5월 중 27경기에 출전 104타수 29안타(1홈런) 14타점 10득점 타율 0.279를 기록하며 활약했다. 특히 체력 부담이 큰 유격수와 3루수로 출전하며 호수비를 펼쳐 투수들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이날 시상은 키스코 김원범 대표가 했고, 상금은 50만원이다.
/최진화 기자         최진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