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비·김수지, 한국 다이빙 새 이정표 썼다

여자 3m 싱크로 스프링보드 결승서 12위 '최고 성적'

2019년 07월 15일(월) 18:50
15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여자 3m 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대한민국의 조은비, 김수지가 연기하고 있다. /광주수영대회 조직위 제공
조은비(24·인천시청)와 김수지(21·울산시청)가 세계수영대회 다이빙 여자 3m 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 종목에서 한국 역대 최고 성적을 냈다.

조은비-김수지 조는 15일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3m 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5차 시기 합계 258.75점을 얻어 12위를 차지했다.

둘은 결승에 진출하면서 이미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세계대회에서 한국 여자 3m 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 종목 역대 최고 성적은 2015년 러시아 카잔(김수지-김나미),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문나윤-김나미)에서 거둔 13위였다. 당시 한국은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조-김 조는 2013년 바르셀로나 대회에서도 이 종목에 함께 출전했지만 18위에 머물렀다.

그러나 이날 오전 펼쳐진 예선에서 합계 257.52점으로 23개 팀 중 11위에 올라 결승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12팀이 경쟁한 결승에서는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았다.

조-김 조는 의무적으로 2.0 난도 연기를 펼치는 1·2차 시기를 무난하게 소화하며 8위에 올랐다. 하지만 3차 시기에서 아쉬운 장면이 나왔다.

몸을 구부리고 무릎을 접은 채 양팔로 다리 아래쪽을 잡는 턱 동작으로 두 바퀴 반을 도는 난도 2.7의 연기를 시도한 조은비와 김수지는 입수동작에서 실수해 52.65점에 그쳤다. 조-김 조는 3차 시기가 끝난 뒤 12위로 처졌다.

둘은 3차 시기에서 나온 실수를 끝내 만회하지 못했다.

4차 시기에서 51.30점에 그쳤고, 5차 시기에서는 63.00점의 꽤 놓은 점수를 얻었지만 순위는 12위 그대로였다. 막판에 아쉬운 결과가 나왔지만, 결승 진출만도 값진 성과다.

김수지는 지난 13일 여자 1m 스프링보드에서 동메달을 따내며 한국 다이빙 사상 첫 세계선수권대회 메달리스트로 기록됐다. 조은비는 이번 대회 한국 대표팀의 맏언니다. 둘이 함께 뛴 3m 싱크로나이즈드 경기에서 한국 최초 결승행이란 의미있는 성과를 냈다.

한편, 이 종목 우승은 342.00점을 얻은 왕한-스팅마오(중국)가 차지했다. 스팅마오는 여자 3m 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 4연패를 달성했다. 2위는 제니퍼 아벨-멜리사 시트리니(캐나다, 311.10점)가 차지했다.
최진화 기자         최진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