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블루 이코노미’ 구체화 화력 집중

김 지사 전남형 일자리 추진… 해상풍력 개발사업 골자
관광벨트조성 국가계획 반영도… 선도사업 부재 ‘숙제’

2019년 07월 15일(월) 19:14
문재인 대통령과 김영록 전남지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용재 전남도의회 의장, 서삼석 국회의원 등 참석자들이 지난 12일 오후 전남도청 김대중강당에서 열린 ‘전남형 블루 이코노미’ 비전 선포식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전남도가 지역발전 신성장 발전기조로 선언한 ‘블루 이코노미’ 비전의 구체화에 들어간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전남을 방문해 ‘블루 이코노미’에 강한 지원의지를 보인 만큼 도는 내년 관련사업 예산부터 중장기 국가발전계획 반영까지 전방위적 대정부 지원확보에 집중할 계획이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15일 전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간담회를 갖고 블루 이코노미 프로젝트 후속대책으로 이같은 내용의 ‘전남형 일자리 사업’ 추진계획을 내놓았다.

‘블루 이코노미’는 전남도가 마련한 미래성장 프로젝트로, 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 사업은 블루 이코노미의 5대 전략 중 블루 에너지에 포함돼 있다.

신안군 해상 일원에 8.2GW급 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하는 것이 사업의 핵심이다.

단순 발전단지에 그치지 않고 산업단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목포신항만에 해상풍력 지원 부두와 배후단지도 개발한다.

그러나 신안 해상에 송전망을 구축하려면 2조3,000억원의 사업비와 현행법상 민간사업자들이 이를 모두 부담해야 하는 점이 난제로 남아있었다. 이 때문에 그동안 지역 내 해상풍력 사업들은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 12일 전남에서 열린 대통령 경제투어에서 이를 해결해 달라는 목소리가 나왔고, 정부·한전 등에서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정부는 송전망을 정부와 한전·사업자가 함께 건설하고, 거기에서 나오는 이익을 공유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한전도 사업자 비용을 절감해주고 설치비가 적게 드는 방법을 마련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해상풍력 지원부두와 배후단지 개발을 위해 기존 목포항을 이용하거나 새로운 부두를 건설하는 방안도 살피고 있다.

해상풍력발전사업이 성공하면 풍력발전으로 직접 고용되는 일자리만 4,000여개가 새로 생겨난다. 발전소 건설에 따른 각종 간접 일자리도 10여만개가 창출될 것으로 전남도는 기대하고 있다.

전남도는 또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사업을 국가계획에 반영하는 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지자체만으로는 사업추진에 한계가 있는 만큼 경남도 등과 함께 남해안관광사업이 국가계획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또 블루 이코노미 프로젝트의 다른 세부사업들도 정부사업과 2020년 국고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건의하기로 했다.

김 지사는 “대통령께 건의한 내용을 소관부처와 협의해 구체적인 계획을 마련하겠다”며 “블루 이코노미의 비전과 발전전략을 도민과도 공유하고 확산해 지역발전 초석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전남도가 제시한 이번 ‘블루 이코노미’ 비전이 ‘기존 현안 짜깁기’ 한계를 벗어나지 못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또 전남도가 문 대통령 지역방문에서 건의안 주요 현안들도 선언적 의미에 그치고 있어 도정을 이끌어 갈 핵심 현안사업 발굴은 여전히 숙제로 남아있다.
/김영민 기자         김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