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자수구 감격의 ‘첫 승’

뉴질랜드 17 대 16으로 이겨
김정숙 여사 “다 멋졌어요”

2019년 07월 23일(화) 18:51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전 광주 남부대 수구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수구 대한민국 대 뉴질랜드 경기를 관람한 후 대한민국 수구 국가대표 남 여선수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개최국 자격으로 세계선수권 무대를 처음 밟은 남자수구는 최종전에서 대회 목표였던 ‘1승’을 달성, 유종의 미를 거뒀다.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 골을 뽑아냈던 권영균은 마지막 슈터로 나서 승부를 결정짓는 슛을 넣어 한국에 첫 승을 안겼다.

수구 대표팀은 23일 남부대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수구 15·16위 결정전에서 뉴질랜드에 17대 16(3-3 2-2 4-5 3-2 <5-4>)으로 이겼다.

한국은 4쿼터 종료 32초 전 권영균의 골로 경기를 12대 12 동점으로 마쳤다. 한국은 뉴질랜드와 승부를 가리지 못해 슛아웃에 돌입했다.

루이스와 이선욱이 1번 주자로 나서 모두 골을 기록한 가운데 한국 골키퍼인 이진우가 니콜라스 스탄코비치의 골을 막아냈다. 이후 이성규의 골로 앞서 나간 한국은 추민종과 한효민·권영균의 골이 터지면서 뉴질랜드에 5대 4로 앞서며 역사적인 세계선수권 첫 승을 기록했다.

양 팀은 초반부터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공격권을 따내며 1쿼터를 기분 좋게 시작한 한국은 11초 만에 김동혁의 슈팅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57초에는 몸싸움을 버텨낸 김동혁의 선제골로 대회 첫 리드를 잡기도 했다. 양 팀은 1쿼터(3대 3), 2쿼터(5대 5) 동점으로 마쳤다.

3쿼터 시작 26초 만에 권영균의 로빙슛 골로 기세를 올린 한국은 김문수·이성규·권대용의 득점으로 점수를 쌓았다. 뉴질랜드도 끈질기게 따라붙어 3쿼터를 9대 10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4쿼터에 들어서자 양 팀은 승리를 위해 모든 것을 걸었다. 4쿼터 첫 골은 3분 12초 만에 터졌다. 뉴질랜드 매슈 루이스의 골로 침묵을 깼다. 한국은 권영균의 골로 바로 따라붙었다.

뉴질랜드는 경기 종료 1분 30초 전 션 뉴콤의 골로 다시 한 골 도망갔다. 한국은 경기 종료 32초 전 권영균의 중거리 슛으로 재차 따라붙었다. 경기 종료 직전 뉴질랜드 매슈 루이스가 문전에서 마지막 기회를 잡았지만, 이진우의 ‘슈퍼세이브’가 한국을 구해냈다.

이날 남자 수구 대표팀 첫 승의 현장에는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도 함께 응원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김 여사는 여자 대표팀 선수 및 관중들과 함께 남자 대표팀을 응원했다. 승부 던지기 끝에 5-4로 한국이 승리하자 김 여사는 다시 한번 자리에서 일어나 부채를 흔들면서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김 여사는 경기 종료 후 수구경기장 입구에서 대표팀 선수들을 만나 “모두 다 멋졌다”며 격려했다.

경기 이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승재 코치는 “한국에서 세계선수권대회가 열린 만큼 선수들과 함께 1승을 열망했다”며 “국민들의 응원덕에 1승을 달성했다. 선수단이 하나가 돼 1승을 거둘 수 있었다”고 첫 승의 소감을 전했다.

이 코치는 “승부 던지기를 예상해 훈련 때 5명이 모두 넣을 때까지 훈련을 계속하는 방식으로 철저히 준비했다”고 말했다.

승부 던지기 마지막 주자로 나선 권영균 선수는 “마지막 슛이라 부담이 많았다. 주장이 힘을 많이 줬고 결정타를 날릴 수 있었다”며 “승부 던지기에 들어가기 직전 마지막에 슛을 쏘고 싶다고 말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소감을 말했다.

골기퍼 이진욱 선수는 “골대로 들어가면서 5개 중에 하나는 막겠다고 다짐하고 들어갔다”며 “눈을 보고 막으라고 했던 감독님 주문에 주효했다. 특히 이른 아침부터 응원해주신 관중의 힘을 얻어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남자 수구팀의 다음 목표는 2020년 도쿄올림픽이다. 내년 2월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서 열리는 아시아워터폴로챔피언십에서 한국은 아시아에 주어진 쿼터 1장을 노린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