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의혹' 목포시의원 의원직 상실

본회의서 21명 중 15명 제명 찬성

2019년 08월 12일(월) 19:11
목포시의회가 동료 여성 시의원을 지속적으로 성희롱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김모 의원을 제명했다.

목포시의회는 12일 '시의원 징계'를 위한 원 포인트 임시회 본회의를 열고 김 의원을 제명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본회의는 김 의원의 신상발언과 징계를 위한 투표 등 순으로 진행됐다. 투표는 의원 찬반투표를 거쳐 기명투표로 이뤄졌다.

전체 의원 22명 중 당사자인 김 의원을 제외한 21명이 참여한 투표 결과, 15명이 찬성해 제명이 가결됐다. 의원 제명의 경우 제적의원 3분의2 이상의 찬성이 있어야 한다.

김 의원은 제명과 함께 의원직을 상실하게 됐다.

다만, 가처분신청 등이 받아들여질 경우 최종 판결까지 의원신분은 유지된다.

앞서 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는 위원 7명 전원 찬성으로 김 의원의 의원직 제명을 의결했다. 초선인 김 의원은 지난해 개원 이후 동료 여성 시의원을 지속적으로 성희롱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도 김 의원에 대해 제명을 의결하고 당적을 박탈한데 이어 지역시민사회단체에서도 제명을 요구했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