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공대 설립 광주·전남 국정감사 ‘핫이슈’

한국당 반대 속 지역 국회의원 방어 치열할 듯
범시도민위·상의 등 “정상개교 방해해선 안돼”

2019년 10월 08일(화) 21:20
여야가 ‘한전공대 설립’을 두고 치열한 공방을 이어가면서 오는 11일로 다가온 한국전력 국정감사에 지역민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무엇보다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학교설립에 제동을 거는 법안을 발의한 데 이어 이번 국정감사에서도 반대공세를 예고한 상황이어서 전남도 등은 사업추진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8일 지역정가에 따르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오는 10일 전남도청,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11일 한전을 대상으로 각각 국정감사를 벌인다.

특히 이번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등 여야간 한전공대 설립 지원과 반대를 두고 치열한 설전이 예상된다.

지난달 한전공대 설립에 한전이 투자할 수 없도록 하는 ‘한국전력공사법 일부개정법률안’과 정부가 전력산업기금을 활용해 운영비를 지원하지 못하게 하는 ‘전기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한 한국당 곽대훈 의원의 입이 주목된다.

한국당은 지난 6월 국회 산자위 소속 의원들이 나주 한전 본사를 방문해 한전공대 추진중단을 요구했고, 8월엔 의원 10여명이 반대성명을 내기도 해 이번 국감에 또다른 공세가 예견된다.

이에 따라 이번 국감에서는 민주당 송갑석 의원과 민주평화당 정인화 의원 등 여당과 지역 국회의원들의 방어가 관전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영민 기자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