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국립국악원’ 유치 발걸음 재촉한다

대전·제주 등 5곳 경쟁…"시너지 효과 최적지"
국악인·교수·전문가 20명 참여 '협의체' 출범

2019년 10월 09일(수) 18:13
광주시는 최근 국립광주국악원 유치 협의체를 출범하고 구체적인 활동계획 등을 논의했다./광주시 제공
광주시가 국립광주국악원 유치를 위한 행보에 본격 나섰다.

광주시는 민선 7기 공약인 국립광주국악원 건립을 위한 국립광주국악원 유치 협의체를 출범시켰다고 9일 밝혔다. 협의체는 지난 8일 광주에서 첫 회의를 열고 구체적인 활동계획 등을 논의했다.

국립광주국악원 유치 협의체는 안숙선·김성녀·유영애·한상일 선생 등 국악인부터 고려대·한양대·경인교육대·한국교원대·전남대 등 국악 관련학과 교수, 광주국악협회·임방울국악진흥회·지역 언론인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 20여명으로 구성됐다.

협의체는 국립광주국악원 건립에 대한 시민 공감대 형성과 홍보활동 등을 전개할 예정이다.

국립국악원 유치전에 뛰어든 지자체는 광주를 포함해 제주·정선·영동·대전 등 5곳이다. 광주시는 남원과 진도의 국립국악원 분원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는 장점을 내세워 유치 당위성을 내세우고 있다.

시는 국악원 유치를 통해 국악을 생산·보급·향유하는 통합 플랫폼을 구축하겠다는 구상이다. 국악원을 전통예술 보존·계승을 위한 필수 전문기관으로 설립하기 위한 중장기 비전과 지역특성에 적합한 국악시설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시는 남도 판소리 본고장으로 국악원 활성화에 최적지임을 내세워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광주는 농경문화 발달로 전통문화예술 자원이 풍부하고, 국가무형문화재 80% 이상이 지역출신으로 국악 활성화 기반요건을 충족하고 있다.

또 광산·지산·산월농악, 월계농악 용전들노래, 서창 만드리 등 생활음악이 발달했고, 임방울·박유전·정재근·정응민·정권진 명창으로 계보가 전승되고 있다. 국가무형문화재로 송순섭·성창순·성우향 명창 등이 활발하게 활동 중인 점도 장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시는 광역도시에 국악원이 설립되면 접근성·이용 편리성으로 인해 전국대표 국악전문 공연장으로 성장할 수 있다는 논리로 정부와 국립국악원을 설득하고 있다. 특히 아시아문화전당·시립국악단·민간 국악단체와 연계해 상생 발전할 수 있다는 점도 강조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 한양대 김영운 교수 등이 참여한 가운데 국립광주국악원 유치를 위한 자문회의를 개최했다. 중앙부처·국립국악원·국회 방문 등을 통해 올해 국립국악원 소속 국악원 건립 타당성 검토기준 마련 연구 용역비 2억원을 확보했다.

유치전이 치열해지자 시는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자치분권 정책협의회에서 국악원 유치를 2020년 국비지원 사업에 포함시켜 당 차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박향 광주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 “광주는 명실상부 국악의 텃밭으로 인정받는 도시로, 사람 중심형 국악원의 새 모델 구축에 선도적인 역할을 할 적임지다”며 “국립광주국악원 유치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