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사 사진첩, 전두환 권력찬탈 의도 드러나”

박지원 “5·18왜곡·김대중 내란음모 재판증거 활용”

2019년 11월 27일(수) 19:01
대안신당 소속 박지원(목포) 의원은 27일 “보안사 5·18 사진(1,769점) 중 제9권 36쪽, 범죄 개요문서 사진은 전두환 신군부가 김대중 전 대통령 석방을 요구하는 광주시민들의 주장을 어떻게 왜곡해 권력을 찬탈하려 했는지 그 의도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신군부는 5·18민중항쟁 자체를 김대중 내란음모죄 증거자료로 활용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사진에 보이는 문건은 김 전 대통령이 재야·학생들과 1980년 3월부터 연락·기획해 이후 5월부터 학내·가두 시위를 주도하고 결국 폭도들의 조직적 폭력시위로 발전시켜서 광주사태를 빚은 것으로 규정했다고 박 의원은 설명했다.

보안사의 모든 채증사진은 이같은 조작된 결론을 증명하기 위한 것에 불과하다고 박 의원은 말했다.

박 의원은 또 “사진첩 9권 맨 앞부분 표지를 보면, 이 자료들은 ‘증거물 사진’이라고 분류돼 이후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의 재판증거로 활용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특히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 범죄개요 사진은 5·18민주화운동을 어떻게 왜곡해 활용했는지를 파악할 수 있는 핵심증거로, 누가 어떤 의도로 이러한 문건 작성을 지시했는지도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박 의원은 “1980년 보안사가 생산한 이 사진들은 그동안 가해자들을 위한 자료로 일방적으로 활용됐다”며 “하지만, 39년 만에 국민에 공개된 만큼 이제는 5·18 진상규명, 피해자 명예회복, 가해자 단죄를 위해 올바르게 활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