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현장 '갑질문화' 근절되어야 한다
2019년 12월 08일(일) 18:56
광주지역 일선 교육현장의 갑질문화가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한다. 반말·욕설 등 언어폭력에서부터 사적 심부름, 술자리 강요에 이르기까지 그 행태도 가지가지다. 이 같은 결과는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광주지부가 최근 '학교갑질 실태 조사'를 한 결과 나타났다.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자(899명)의 21.4%가 관리자로부터 반말이나 욕설 등 언어폭력을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교직원 5명 중 1명이 교장·교감 등으로부터 '갑질'을 경험했다는 것이다. 또 휴가 사용 시 눈치를 봐야 하는 등 불편하다는 응답도 많았다. 구체적으로 반말을 하거나 욕설을 하고 심지어는 머리를 쥐어박는 경우도 있었으며, 외모를 비하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는 것이다. 기간제 교사에게 어려운 업무를 맡기고, 교장 개인의 보고서나 강의 원고를 대리 작성하게 하는 사례도 있었으며, 일과시간에 악기 레슨을 요구한 경우도 있었다 한다. 여교사들의 경우 술자리에서 춤과 노래를 강요하거나 머리카락 길이를 문제 삼는 경우도 있었다고 한다. 이처럼 학교 내 갑질문화가 근절되지 않고 있는 이유는 오래전부터 이어져온 악습이 고쳐지기보다는 아직도 계속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우려스러운 것은 교직원 사회의 이 같은 왜곡된 문화가 감수성이 예민한 학생들에 까지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들은 학교현장의 갑질문화 근절을 위해서 관리자 대상 연수와 교사 대상 연수를 확산해야 한다는 응답을 내놨다. 아울러 신고자 보호절차 보완과 민주적 업무분장 등 교육청의 보다 적극적인 노력을 주문하기도 했다. 교육은 우리 사회를 미래로 나아가게 하는 원동력이다. 학교 현장부터 민주적이어야 한다는 얘기다. 학교현장의 갑질문화는 반드시 개선되어야 한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