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수돗물 사고 피해가구 요금 50% 감면

보상심의위원회 구성…인적·물적 피해 보상

2019년 12월 11일(수) 19:40
광주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지난달 7일 서·남구 일부지역(화정동, 주월동, 월산동)에서 발생한 수질사고 피해에 대한 보상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수돗물피해보상심의위원회를 구성해 보상기준 등을 마련하고, 타 자치단체 사례 등을 고려해 합리적인 수준의 보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보상대상은 수질사고와 관련성을 입증할 수 있는 인적·물적 피해로 의료비, 정수필터 교체비, 생수구입비 등이다.

피해보상 접수는 11일부터 24일까지로 우편, 이메일 및 상수도사업본부와 서부·남부 지역사업소에 방문 접수도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광주시 상수도사업본부 T/F팀 (609-6037~38)에 문의하거나 홈페이지(http://water.gwangju.go.kr)를 참고하면 된다.

보상신청과는 별개로 지난달 7일 수돗물 수질사고로 피해를 입은 전 세대에 11월분 수도요금을 50% 일괄 면제할 예정으로 11월분 수도 사용량은 1월 고지분에 반영된다.

황봉주 광주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수돗물 이물질 출수로 피해를 본 수용가에 수도요금 감면과 적절한 보상을 추진하고, 이번 사고를 계기로 맑고 깨끗한 수돗물 공급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