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 음악가 안성현 탄생 100주년 행사 다채

나주 남평 출신…'엄마야 누나야'등 민족음악사 큰 획
기념음악회·전시 등 업적 재조명…문화 자긍심 고취

2020년 05월 18일(월) 17:41






나주시가 남평 출신 천재 음악가 안성현 선생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18일 나주시에 따르면 오는 7월과 8월 중 기념음악회를 비롯해 전시전, 금성관 풍류열전 특집공연, 백호문학관 문화가 있는 날 등 다양한 기념행사를 통해 안성현의 생애와 음악을 재조명한다.

안성현(1920년 7월 13일~2006년 4월 25일)은 나주 남평읍 대교리 태생이다. 가야금산조 명인 안기옥 선생의 아들로 민족음악에 큰 획을 그은 천재 작곡가로 명성을 떨쳤다. 대표 곡으로는 김소월의 시에 곡을 붙인 '엄마야 누나야','부용산', '진달래', '내 고향' 등이 있다.

안성현은 5대째 음악을 하는 가풍에 따라 자연스럽게 음악가의 길을 걸었다. 고조부는 판소리, 증조부는 대금 명인, 조부 안영길은 꽹과리·피리·장구 명인이었다. 특히 부친 안기옥은 김창조에 이어 가야금 산조를 체계적으로 정리하고 부흥한 대가로 평가받는다.

안성현은 1936년 부친을 따라 함경남도 함흥으로 이주했으며 이후 일본 유학길에 올라 도쿄 도호음악대학 성악부를 졸업, 작곡을 배웠다. 1945년 해방 후 한국에서 중·고교, 대학교 음악교사로 활동했다.

3년 뒤 같은 학교 국어교사 박기동이 세상을 떠난 누이동생을 기리기 위해 쓴 시 '부용산'에 곡을 붙였다.

6·25전쟁 발발 후 월북해 북한의 양강도예술단과 국립교향악단에서 지휘자, 작곡가로 활동, 공훈예술가 칭호를 받기도 했다.

나주시는 지난 10여년 간 안성현노래연구회, 나주문화원, 나주예총, (사)문화공동체 무지크바움 등 지역 문화예술단체를 지원하고 국제학술대회, 국제현대음악제, 백서 발간, 각종 음악회 개최 등 선생의 업적을 선양해왔다.

올해는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기념음악회, 기획전시전을 직접 주관한다. 7월 중 금성관에서 나주시립국악단 토요상설 풍류열전을 통해 '안성현·안기옥 특집공연'을 펼칠 계획이다.

나빌레라문화센터에서는 7월 한달 간 '안성현의 삶과 음악'이라는 주제로 특별전시전을 마련한다. 백호문학관은 문화가 있는 날과 연계해 '안성현 노래엽서 만들기' 등 가족단위 체험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8월 28일에는 안성현의 고향 남평읍에서 '안성현 탄생 100주년 기념 음악회'를 개최한다.

음악회는 남평읍 강변 둔치공원에서 나주시립예술단, 시민오케스트라, 음악 동아리, 가수 초청 공연 등 선생의 음악적 역량을 재조명하는 축제의 장으로 펼쳐질 예정이다.

강인규 시장은 "안성현 선생은 전통예술의 본거지 나주가 낳은 천재 음악가이자 남북 문화교류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인물로 올해 탄생 100주년을 기념한 다양한 행사를 통해 시민들의 문화적 자긍심을 고취해갈 것"이라며 "이번 기념행사가 문화도시 나주의 위상을 드높이고 나주가 남도 문예르네상스의 중심지임을 대내외에 알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