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계약 재개

그래비티 트림도 선봬

2020년 07월 12일(일) 17:51
기아차가 계약재개에 들어간 4세대 쏘렌토 하이브리드. /기아차 제공
기아차는 12일 “4세대 쏘렌토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이하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계약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지난 2월 ‘환경친화적 자동차’ 요건을 충족하지 못해 세제 혜택을 받지 못한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계약을 중단했다.

그러나 경쟁 하이브리드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에 비해 연비 등 상품성이 좋고 사전계약 당시 소비자의 반응도 좋아 계약을 재개하기로 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하이브리드 전용 디자인 차별화 모델인 ‘그래비티’를 선보인다.

그래비티는 시그니처 트림을 기반으로 라디에이터 그릴 상단 몰딩과 루프랙 등 주요 외장 요소에 검정색을 적용해 강인한 인상을 연출한다.

쏘렌토 하이브리드 전용 외장 색상인 ‘런웨이 레드’도 새롭게 도입한다.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스마트스트림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이 적용돼 시스템 최고출력 230마력, 시스템 최대토크 35.7㎏f·m의 힘을 발휘한다. 복합 연비는 15.3㎞/ℓ(5인승, 17인치 휠, 2WD 기준)다.

기아차 관계자는 “쏘렌토 하이브리드계약 재개를 통해 더 많은 고객이 쏘렌토 하이브리드를 경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나라 기자         이나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