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쇠러 시골집 찾은 일가족 아궁이 화재로 부상
2020년 09월 30일(수) 16:47
추석을 쇠러 시골집을 방문한 일가족이 음식을 하려고 아궁이에 불을 지폈다가 불이 옮겨붙는 바람에 화상 등을 입었다.

30일 전남 나주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8분께 나주시 봉황면 한 주택 별채에서 불이 났다.

A(18)군과 할아버지 B(64)씨가 주변에 있던 소화기로 불을 끄려다 연기를 흡입하거나 손등에 화상을 입는 등 다쳤다.

잠시 출타 중이던 A군 아버지(40)도 급하게 집으로 돌아오다 대문에 머리를 부딪쳐 이마에 찰과상을 입었다.

불은 소방서 추산 80여만원 재산 피해를 내고 소방관에 의해 13분여만에 진화됐다.

A군 부자는 타지역에 살다가 추석을 앞두고 시골집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A군 가족이 음식을 하기 위해 별채 아궁이에 불을 지펴놓고 자리를 비운 사이 불이 옮겨붙은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