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가계빚 급증, 대책이 시급하다
2021년 01월 24일(일) 17:53
광주·전남지역 가계·기업 대출이 코로나19 여파로 눈덩이처럼 불어나면서 위험수위로 치닫고 있다. 지난해 3조3,000억 원이다. 지난 2016년 이후 가장 많다. 사상 최악의 유동성 위기에 직면한 소상공인에게 정책자금 공급을 늘린 것이 가장 큰 요인이다.

한국은행 광주전남본부가 발표한 '코로나19 이후 광주·전남지역 자금흐름 '에 따르면 지난해 1~10월 광주·전남 금융기관 여신 증가액이 11조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6조원을 크게 웃돌았다. 여신 증가율은 10.9%로 전국 평균 10.4%보다 높았다. 같은 기간 수신 증가액은 8조7,000억원으로, 여수신 역전현상이 빚어진 것은 지난 2014년 이후 6년 만이다.

광주·전남지역 기업 대출도 크게 늘었다. 지난해 1~10월 기업대출 증가폭은 7조8,000억 원으로 광주·전남 금융기관 전체 대출 가운데 48.1%를 차지했다. 산업별로는 서비스업에 대한 대출 증가액이 2조3,000억 원으로 가장 많다. 서비스업 중에도 숙박·음식점업, 개인서비스업은 운전자금이 부족해 금융권 대출에 의존하는 경향이 강하다.

광주·전남지역 실물경제도 부진이 지속되고 금융기관 자금흐름에는 지금까지와 다르게 '자금 초과수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코로나19로 생계자금과 운영자금 수요가 커지고 있는 현상의 결과다. 가계와 기업 대출 급증은 경기회복으로 금리 상승이 오게 되면 '경제의 발목'을 우려가 높다.

정부 차원의 출구전략이 필요하다. 금융당국은 가계·기업 부채가 부실로 이어지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 기재부와 한은, 금융위원회는 금융·재정정책을 조화시켜 경제 충격을 최소화해야 한다. 선심성 지출을 줄이고 재정운용의 효율성과 건전성을 키우는 정책으로 바꿔야 한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