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중소기업 외상거래 손실 보험료 지원

기업당 최대 300만원… 도·소매업 등 대상

2021년 01월 27일(수) 19:11
광주시는 27일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이 외상거래에 따른 자금론을 대비할 수 있도록 ‘매출채권보험’의 보험료를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매출채권보험은 중소기업이 거래처에 외상판매를 하고 대금을 회수하지 못할 때 발생하는 손실금을 최대 80%까지 신용보증기금으로부터 보험금을 지급받는 공적보험제도다.

시는 신용보증기금에 3억원을 출연해 최종 산출된 매출채권 보험료의 50%를 기업 당 300만원 한도로 자금 소진 시까지 지원한다.

신용보증기금은 우대지원으로 중소기업 매출채권 보험료를 10% 할인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광주 소재 중소기업으로 제조업, 도매업, 서비스업 등 매출채권보험 보험계약 대상 업종을 영위하는 기업이다.

매출채권보험 지원사업의 보험지원 관련 문의사항은 신용보증기금 광주신용보험센터(062-607-9261)로 하면 된다.

손항환 시 기업육성과장은 “시행 중인 공적보험제도가 지역 중소기업의 경영 안정망 역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김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