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 직장인 전입 신고 독려 인구 유입 기관·기업에 장려금 지원
2021년 02월 15일(월) 15:57
[전남매일 해남=박병태 기자]해남군이 직장인 전입을 통해 인구 증대에 기여한 기관·기업에 장려금을 지원한다.

15일 해남군에 따르면 군은 인구 7만 회복을 위한 범군민 운동을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해남군에 거주하면서 전입신고를 하지 않은 직장인들의 주소 이전을 독려하기 위해 해당 기업에 전입장려 기여금을 지원키로 했다.

지원대상은 타 지역에 1년 이상 거주하다가 해남군으로 전입, 6개월 이상 주소를 두고 있는 전입자가 3명 이상 재직 중인 기관이나 기업이다.

기관의 범위에는 정부기관, 교육기관, 공공기관, 군부대, 공공조합, 금융기관이 포함되며, 지원금은 전입자의 수에 따라 3~5명은 30만원, 6~10명은 50만원, 11~20명은 100만원, 21명 이상은 150만원을 지원한다.

장려금 신청은 전입 후 6개월이 지나면 기관 또는 기업의 대표자(위임받은 자)가 신청하면 10일 이내에 해남사랑상품권을 지급하게 된다.

이와함께 내직장 주소 갖기 운동도 함께 추진해 해남거주 직장인들의 전입도 적극 유도해 나갈 방침이다.

해남군 관계자는 “인구 7만 회복을 위해 실제 거주자들의 적극적인 전입 신고를 독려할 수 있는 기여금을 지급하게 됐다”며 “관련 공무원들이 유관기관 및 기업체를 직접 방문해 기관·기업의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참여를 당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