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 스포츠마케팅 활성화 박차

11만 3,506㎡규모 제2스포츠타운 조성
2023년까지 복합체육문화센터 완공 계획

2021년 03월 22일(월) 16:31
[전남매일 해남=박병태 기자]해남군이 제2스포츠타운 조성을 통해 코로나 이후 스포츠마케팅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2일 해남군에 따르면 군은 국비 43억원 등 총 사업비 180억원을 투입해 삼산면 평활리 일원에 제2스포츠타운을 조성한다.

11만 3,506㎡ 면적에 축구장 2면과 성인야구장 2면 등을 갖춘 제2스포츠타운은 코로나 이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군민 생활체육 활동과 전국단위 스포츠 대회 유치 등 스포츠 마케팅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기본 및 실시설계를 진행 중으로 올해 말 설계를 완료하고, 내년에 착공 2023년 말까지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와 함께 군은 2023년까지 우슬체육공원 인근에 복합체육문화센터를 완공할 계획이다. 총사업비 86억원 중 국비 51억원을 지원받는다.

복합체육문화센터는 연면적 3,250㎡ 규모의 지하 1층 지상 2층 복합시설로 장애인 특화형 수영장과 작은 도서관을 복합화하고 체력단련실 등의 공간을 마련해 지역민들이 다같이 즐길 수 있는 체육문화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밖에 배드민턴 전용구장 건립을 비롯해 우슬경기장 관람석 리모델링 및 조명타워 설치, 우슬소프트테니스장 비가림 시설 등 스포츠 인프라 확충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고 있다.

해남군은 육상트랙과 천연 잔디구장을 갖춘 우슬경기장을 비롯해 3면의 축구전용구장, 전국단위 대회를 치룰 수 있는 우슬 체육관과 동백 체육관 등을 포함해 수영장과 웨이트 트레이닝장, 8레인의 전천후 육상실내경기장 등을 우슬체육공원내에 갖추고 있다.

이같은 시설들은 우슬경기장을 중심으로 10분 이내 거리에 집약돼 있어 선수들은 멀리 이동하지 않고도 기초체력훈련은 물론 경기까지 치를 수 있어 전국적으로 가장 효율성이 뛰어난 훈련 시설로 꼽힌다.

이번 제2스포츠타운은 숙박과 음식점이 밀집된 삼산면 인근에 조성됨으로써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는 생활체육 활동 수요가 어느 정도 충족되는 것은 물론 각종 전지훈련 유치 등 스포츠마케팅 활성화에도 더욱 탄력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명현관 군수는 “생활체육과 스포츠마케팅 수요에 맞춰 제2스포츠타운 조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사업이 완료되면 스포츠인들의 해남 방문 증가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해남군은 전국대회 및 전지훈련을 통해 연 평균 14만 3,000여명이 방문하는 스포츠마케팅 강군으로, 지난해 전남도 전지훈련 평가 최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