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 압창, 장재해역 어미주꾸미 입식
2021년 04월 20일(화) 17:42
[전남매일 무안=박주현 기자]무안군은 최근 주꾸미 자연 부화방류를 위해 망운면 압창해역과 장재해역 연안 가두리 2개소에 어미주꾸미 120kg을 입식했다고 20일 밝혔다.

주꾸미 부화 방류는 해상가두리 내 어미주꾸미의 산란·서식장이 되는 소라방을 설치해 산란을 유도하고 어린주꾸미 자연산란 시기까지 먹이를 공급해 자연 부화를 유도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어미주꾸미는 입식 후 1개월이 지나면 마리당 평균 270~290개의 알을 산란하며, 부화된 어린주꾸미는 금어기가 시작되는 오는 5월 1일 전후로 자연방류될 예정이다.

무안군 관계자는 “지난 2015년부터 주꾸미 자연부화 방류사업을 매년 실시한 결과 탄도만과 청계만에서 어획량이 증가했다”며 “앞으로도 방류사업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산 군수는 “무안군 대표 수산물인 낙지, 주꾸미 등의 자원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지속가능한 어업실현을 위해 5월 1일부터 8월 말까지의 금어기 기간을 반드시 지켜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