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점왕’ 조나탄 4년만에 K리그 복귀…광주FC서 뛴다

펠리페 이적하며 6개월간 임대… “팀 위해 헌신할 것”
광주, 10일까지 목포전지훈련 후반기 반등위한 담금질
두 차례 연습경기로 조직력 향상·실전감각 유지 목표

2021년 07월 06일(화) 11:07
K리그 최초 1·2부리그 득점왕 조나탄이 광주FC 유니폼을 입고 4년만에 K리그에 복귀한다. /광주FC 제공
[전남매일=최진화 기자] K리그 최초 1·2부리그 득점왕 조나탄(30·Johnathan Vilela)이 광주FC 유니폼을 입었다.

광주FC는 펠리페를 중국 청두로 이적시키며 K리그 무대를 장악했던 브라질 출신 공격수 조나탄을 6개월간 임대 영입했다고 6일 밝혔다.

184㎝ 74㎏의 탄탄한 체격을 지닌 조나탄은 빠른 스피드와 저돌적인 돌파, 강력한 슈팅으로 상대의 골문을 노리는 최전방 공격수다. 위치와 각도, 상황을 구분하지 않고 득점할 수 있는 능력과 함께 뜨거운 승부욕까지 갖춰 ‘슈퍼 크랙’이라는 별명도 얻었다.

2014년 대구FC의 유니폼을 입고 K리그에 입성한 조나탄은 첫해 14골 2도움을 기록했고 2015시즌에는 2부리그 득점왕(26골)까지 거머쥐는 등 그야말로 센세이셔널한 활약을 선보였다.

조나탄은 2016년 브라질 스포르트 헤시피(페르남부쿠주 1부) 소속으로 후반기 수원 삼성으로 임대, K리그 7경기 연속 득점과 함께 FA컵 우승에 기여하는 등 맹활약을 펼쳤다. 2017시즌엔 22골을 기록하며 K리그 최초 1·2부리그 득점왕 수상이라는 신기록을 썼다. K리그 통산 111경기 72골 13도움을 기록 중이다.

광주FC를 통해 4년 만에 K리그에 복귀하게 된 조나탄은 “K리그에서 좋은 추억을 많이 쌓았다. 나에게 대한민국은 고향과도 같은 곳”이라며 “수원 시절 김종우, 곽광선과 함께 호흡을 맞춘 바 있다. 다른 동료들과도 빨리 호흡을 맞춰 더 많은 승리를 거둘 수 있도록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조나탄은 지난 1일 메디컬테스트를 마친 뒤 곧바로 팀에 합류했다.

2018년 광주에 입단해 3년 만에 팀을 떠나게된 펠리페는 “광주는 나에게 새로운 축구 인생의 날개를 펼쳐준 팀이다. 모든 부분에서 나와 궁합이 잘 맞았고 모든 것에 감사함을 느낀다”며 “어딜 가든지 광주팬들을 기억하고 생각하겠다”고 작별인사를 남겼다.
광주FC는 지난 5일부터 목포축구센터에서 후반기 반등을 위한 전지훈련에 돌입했다. /광주FC 제공
조나탄이 합류한 광주FC는 후반기 반등을 위한 담금질이 한창이다. 지난 5일부터 목포국제축구센터에서 전훈을 시작했다.

이번 전지훈련 키워드는 조직력과 득점력 향상이다. 특히 광주의 장점인 끈끈한 팀워크를 살려내기 위해 두 차례의 연습경기를 갖고 감각을 올려 오는 21일 강원FC와의 홈경기를 철저히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공격수들의 역할도 중요하다. 광주는 전반기 17골을 기록하며 서울, 강원 등과 하위권에 머물러 있다. 이에 전훈 기간 동안 자신감과 결정력을 끌어올릴 수 있도록 공격 훈련과 연계 플레이 훈련에 집중할 방침이다.

김호영 광주FC 감독은 “광주는 탄탄한 팀워크가 가장 큰 장점이다. 지금보다 더 조직적으로 하나가 된다면 더 편하게 경기를 진행할 수 있고, 체력도 아낄 수 있다”며 “두 번의 연습경기를 통해 공격 전개를 위한 빌드업, 1~2선 선수들간의 연계 플레이를 살릴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장 김원식은 “흔히 말하는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가 반복돼 선수단도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다. 하지만 그 아쉬움이 우린 반드시 해낼 것이라는 동기부여로 자리잡았다”며 “선수단 모두 그라운드에서 모든 걸 쏟아낼 준비가 돼 있다. 주요 선수들도 부상에서 돌아온 만큼 후반기 반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