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여대 안산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

슛오프 끝 극적 금메달…한국 스포츠 사상 올림픽 최다관왕 타이
한국 양궁 금메달 5개 중 4개 휩쓸어…내일 남자개인 전관왕 도전

2021년 07월 30일(금) 17:18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의 옐레나 오시포바를 상대로 슛 오프 끝에 금메달을 차지한 뒤 시상식에서 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안산(20·광주여대)이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에 올랐다.안산은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결승전에서 옐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와 슛오프 끝에 6-5(28-28 30-29 27-28 27-29 29-27 <10-8>)로 역전승했다.

혼성 단체전이 이번 대회에서 처음 도입된 가운데 이 종목과 여자 단체전에서 2개의 금메달을 목에 건 안산은, 개인전 금메달까지 수집하며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의 주인공이 됐다.

안산은 이번 대회 전 종목에 걸쳐 처음으로 3관왕에 올랐다.

한국 스포츠 사상 올림픽 최다관왕 타이기록도 썼다.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남녀 쇼트트랙 3관왕에 오른 빅토르 안(러시아 귀화·안현수), 진선유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안산이 금메달을 거머쥐면서 한국 양궁 대표팀은 2016 리우올림픽에 이은 2개 대회 연속 전 종목 석권의 대업까지 금메달 1개만을 남겨놓게 됐다. 남은 남자 개인전은 31일 열린다.

대표팀은 앞서 혼성 단체전과 남녀 단체전 3종목에서 모두 우승했다.

이날 경기를 끝으로 여자 대표팀은 모든 일정을 마쳤다.

개인전 금메달을 한국 선수가 3개 대회 연속으로 가져가고, 단체전 9연패를 이뤄낸 데다 안산이 김제덕(경북일고)과 혼성전 첫 금메달까지 합작해 완벽하게 대회를 마무리했다.

여자 양궁은 지금까지 올림픽에서 나온 여자 개인전·단체전 금메달 22개 중 18개를 쓸어 담았다.

2세트까지 세트점수 3-1로 앞서던 안산은 3세트 첫발을 8점에 쏘면서 잠시 흔들렸고 결국 4세트에서 3-5 역전을 허용했다.

그러나 마지막 5세트에서 안산은 9점, 10점, 10점을 쏘며 9점만 세 번 쏜 오시포바와 5-5 동점을 만들었다.

마지막 슛오프에서 안산이 먼저 10점을 쏘고 오시포바가 이어 8점을 기록하면서 안산의 3관왕 등극이 확정됐다.

동메달은 3·4위 결정전에서 매켄지 브라운(미국)을 7-1로 제압한 루칠라 보아리(이탈리아)의 차지가 됐다.

/연합뉴스
/연합뉴스#2021073001001066500031771#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