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체류형관광 위한 관광개발사업 국비 확보

정부예산안에 남부권 관광개발·해남 오시아노 관광단지 등 151억

2021년 09월 10일(금) 11:54
[전남매일=길용현 기자] 전남도는 2022년 정부 예산안에 남부권 관광개발사업 등 지역 관광개발 현안사업 국비 151억 원이 반영돼 체류형 관광 활성화를 위한 개발사업에 탄력을 받게 됐다고 9일 밝혔다.

반영 사업은 ‘남부권 관광개발 기본계획 수립 용역비’ 10억 원, 해남 오시아노 관광단지 활성화를 위한 ‘공공하수처리장 설치비’ 33억 원, ‘오시아노 호텔·리조트 건설비’ 108억 원이다.

남부권 관광개발사업은 전남·광주·부울경 등 5개 시·도를 대상으로 남해안의 빼어난 섬과 해양자원을 활용한 글로벌 해양관광거점 구축 프로젝트다. 현재 문체부가 기본구상 용역을 진행 중이다.

전남도는 올해 10월 기본구상이 완료됨에 따라 신속한 기본계획 수립을 위해 선제적으로 기재부와 문체부에 용역비 반영을 적극 요청했다.

앞으로 기본계획 용역을 거쳐 2023년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도는 지역 특색을 살린 자체 발굴 사업 계획을 반영하고 한국섬진흥원과 연계해 섬·해양 관광인프라 구축을 위한 전남도 섬 개발사업의 국비 확보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할 계획이다.

오시아노 관광단지는 기반시설 조성 후 30년이 지나도록 하수처리시설을 갖추지 못해 분양에 걸림돌이 되면서 관광단지 활성화가 되지 않았으나, 2017년부터 전남도가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인 결과 올해 실시설계 용역비로 국비 7억 원을 확보해 현재 실시설계 용역을 추진 중이다.

하수처리장은 1단계 사업으로 1,500톤/일 규모이며 총사업비 213억 원을 들여 2023년까지 준공할 계획이다.

또한 한국관광공사에서 관광단지 활성화의 선도적 역할을 할 관광호텔·리조트를 추진 중이며 2022년 착공 예정으로, 전남도는 원활한 건립 추진 및 마무리 준공을 위해 2022년 국비 반영을 건의했다.

관광호텔은 총 120실 규모의 객실로 부대시설인 인피니티풀, 레스토랑, 연회장 등을 갖출 예정으로 총사업비 410억 원을 들여 2023년 개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영신 전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확보한 예산으로 관광인프라 확충과 관광자원 활용 개발사업을 속도감있게 추진하겠다”며 “해양, 생태, 문화 등 전남 특화자원을 활용한 전략을 마련하는 등 체류형 관광 거점화 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길용현 기자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