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산 백신 대량생산기술 육성 모색

바이오산업진흥원 세미나 특허 확보 필요성 등 제기

2021년 09월 12일(일) 18:28
[전남매일=길용현 기자] 전남바이오산업진흥원 생물의약연구센터는 국내산 백신 대량생산 기술 육성 방안 모색을 위한 전문가 세미나를 최근 화순백신산업특구에서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mRNA 백신 제조 핵심기술인 지질나노입자 분야 전문가가 참여한 이번 세미나는 백신 전달 관련 핵심 기술 중 하나인 LNP의 연구 동향과 대량생산 기술 등을 주제로 전남 바이오산업 육성계획을 도출하기 위해 마련했다.

mRNA는 세포핵 안에 있는 DNA의 유전정보를 세포질의 리보솜에 전달하는 RNA이다. LNP(Lipid Nano Particle)는 화이자백신과 같은 mRNA백신 상용화를 가능하게 하는 약물 전달 입자다.

세미나에서 정헌순 인핸스드바이오 연구소장과 고정상 엔파티클 대표는 각각 ‘LNP 기술 소개 및 이를 활용한 차세대 백신 및 치료제 개발 동향’과 ‘마이크로유체기술을 적용한 LNP 대량생산 기술’ 주제 강의를 했다.

이들은 “LNP는 코로나19 관련 mRNA 백신의 전달물질로 사용하는 것으로,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약물전달기술”이라며 “글로벌 제약사가 독점하고 있어 국산 백신 개발을 위해선 특허 확보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 국내에서도 LNP 관련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 중”이라며 “mRNA 백신 개발 등 상용화를 위한 LNP 대량생산 장비 개발도 꾸준히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곽원재 센터장은 “국산백신과 세포치료제의 임상시료를 생산한 경험을 바탕으로 새로운 기술을 접목해 스타트업 기업이 신규 감염병 관련 제품을 신속히 개발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정부가 발표한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 전략’에 대응해 전국 유일의 백신특구인 화순백신산업특구에 ‘백신 기술사업화 오픈이노베이션 랩’을 구축, 지역 바이오의약산업을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길용현 기자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