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재개발 법조비리’ 수사 확대

‘몰래 변론’ 변호사, 당시 재판장 참고인 조사

2021년 11월 28일(일) 20:06
[전남매일=최환준 기자] 검찰이 판사 출신 변호사 2명을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한데 이어 당시 재판장을 추가로 조사하는 등 재개발사업 비위 관련 수사를 전방위로 확대하고 있다.

특히 변호사들의 경우 이미 구속됐거나 기소된 전·현직 경찰관과 재개발업자 연루 사건과 관계가 있다는 의혹을 사고 있는 만큼 법조비리 실체가 수사를 통해 드러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광주지검 반부패강력수사부는 지난 24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광주지역 A 변호사와 대전지역 B 변호사를 구속했다.

이들은 지난해 1월 재개발사업 철거업자 C씨의 형사사건을 ‘몰래 변론’하고 부당하게 2억원대의 성공보수 등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A 변호사는 재개발사업 비위 사건 관련 부적절한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사고 있으며, 당시 정당한 수임료를 받은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B 변호사 역시 변호인 선임계도 제출하지 않았고, 담당 재판장과 친분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변호사는 법적 절차를 어기거나 재판장에게 청탁을 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담당 재판장이었던 D 변호사를 이날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조사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으로, 참고인 조사 등에 대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최환준 기자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