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 전군민에 4차 재난생활비 지급

1인당 20만원씩

2022년 01월 05일(수) 15:46
영암군은 코로나19 재확산 극복을 위해 전체 군민에게 앞선 1~3차에 이어 설명절 전 ‘4차 영암군 재난생활비’를 지급한다고 5일 밝혔다.

영암군은 전액 군비로 본예산에 110억 원을 반영, 오는 11일부터 2월 11일까지 1인당 20만원씩 지급할 계획이다.

이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지친 군민과 소상공인에게 조금이나마 위안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구체적인 지급 대상은 2022년 1월 4일 이전부터 신청일 현재까지 영암군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는 군민과 등록외국인 중 영주권자(F5)와 결혼이민자(F6)이며, 재난생활비는 주민등록상 세대별 세대주가 주소지 읍면사무소를 방문 신청하면 영암사랑상품권으로 지급된다.

또한, 단독세대로 구성된 고령, 장애인 등 거동 불편자의 경우에는 찾아가는 신청도 가능하다.

영암군 관계자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 코로나19 장기화 상황에 긴 시간 동안 잘 참아내고 이겨준 군민들에게 거듭 감사 말씀을 드린다”며 “이번 재난생활비가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가계와 지역소상공인에 큰 활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