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공사 해남완도지사 농지은행사업비 235억원 확보
2022년 02월 09일(수) 15:22
한국농어촌공사 해남완도지사는 올해 농지은행사업비를 지난해 206억원 보다 14% 늘어난 235억을 확보했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해남완도지사는 농업인의 생애주기별 농지은행사업의 역할을 강화할 방침이다.

세부사업별 사업규모는 부채 및 자연재해 등으로 경영위기에 처한 농가의 농지를 매입한 후 환매권 부여를 통해 경영 정상화를 지원하는 농가경영회생 지원사업에 62억원을 투입한다.

2030세대와 청년 창업·농업인 등에게 농지매매와 임대차를 지원하는 맞춤형 농지지원사업에 150억원, 과수 규모 확대를 위한 과원 규모화 사업에 4억원, 농업인이 소유한 농지를 담보로 매월 연금을 수령하는 농지연금사업 10억원 등이다.

올해부터는 저소득 농업인과 장기 영농인에게 월 지급금을 추가 지급하는 우대상품이 도입됐고, 가입연령이 당초 65세 이상에서 60세 이상으로 확대되면서 가입자가 대폭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김재식 지사장은 “이번에 출범되는 농지은행관리원의 조기 정착을 통해 기존의 농지은행사업과 연계한 시너지를 창출해 국민 먹거리를 생산하는 농지 고유의 기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