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 700억 원대 사업 공정선정 기대하며

제2사회부 권동현 차장

2022년 04월 06일(수) 17:37
[전남매일 기자수첩]퇴임을 3개월여 앞둔 정현복 광양시장이 700억 원 규모의 사업을 발주하며, 무리한 사업 추진이라는 지적과 함께 특정업체와의 유착설까지 제기되고 있다.

광양시는 지난해 8월 과학기술부 공모에 최종대상지로 확정되며, 60만㎡ 규모의 중앙근린공원 내에 소재전문과학관과 어린이테마파크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이미 건축설계용역을 마쳤으며, 전시물 제작·설치 업체 선정 절차를 진행 중이다.

소재전문과학관은 건축비 188억여 원, 전시물 제작과 설치비 140억 원을 포함해 총 400억여 원이 투입되고 어린이테마파크는 건축비 158억 원, 전시물 79억 원 등 총 300억여 원이 투입된다.

광양시는 어린이테마파크와 소재전문과학관의 건축설계업체 선정을 위해 선정평가위원회의 평가를 거쳐 이미 업체 선정을 마무리했다.

이 과정에서 관련 업계는 선정평가위원회 구성 등에 특혜 시비가 있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특정 업체에 우호적인 전문가들이 평가위원으로 다수 포함돼 애초 관심을 가지고 있던 업체들이 대거 참여를 포기했다는 주장이다.

관련 업계 관계자들은 추진과정 또한 통상적 절차를 벗어나 무리하게 추진되고 있다고 지적한다. 건축설계가 확정되고 그 도면을 토대로 전시설계가 이뤄져야 함에도 이례적으로 건축설계 당선작이 확정되기도 전에 광양시는 전시사업 사전공고를 냈다.

전시물 제작·설치 업체를 선정하기 위한 제안서의 평가 배점 기준에도 의혹이 제기된다. 경영상태 평가기준을 단계별로 과도하게 점수 차가 나게 함으로써 특정 업체에 유리하게 배점을 했다는 지적이다. 이는 대부분의 지자체에서 준수하고 있는 조달청의 ‘협상에 의한 계약 제안서 평가 세부기준’에도 크게 벗어난다.

현 시장의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대규모의 사업을 무리하게 추진하는 광양시를 많은 사람이 합리적 의심의 눈초리로 지켜보고 있다. 전시사업에서는 시민들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게 공정하고 투명하게 업체가 선정되길 기대한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