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막은 담양우체국 집배원 ‘화제’

이현근씨 초기 진화로 큰 도움

2022년 05월 24일(화) 17:53
이현근 집배원
담양우체국에 근무하는 이현근 집배원이 식당 건물 화재 현장에서 초기진화에 앞장서 큰 도움을 준 사실이 인근 주민에 의해 뒤늦게 알려져 지역사회에 귀감이 되고 있다.

24일 담양우체국과 주민들에 따르면 이현근 집배원은 이달 초 어버이날을 맞아 담양군 수북면에 있는 부모님댁에 있던 중 인근 식당에서 검은 연기와 함께 ‘불이야’하는 소리를 듣고, 집에 비치돼 있던 소화기와 주변인들이 가져온 소화기를 이용, 초기 진화에 나서 큰 불로 번지는 것을 막았다.

인근 주민들은 “이현근 집배원이 초기 진화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았다면 큰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었다”며 감사 인사와 함께 직접 격려해달라고 우체국에 찾아와 선행사실을 알렸다.

이현근 집배원은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고 누구라도 그 상황이면 했을 것”이라며 “빠른 대처로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현근 집배원은 몇 년 전에도 금성면에서 배달 중 한 어르신 댁에 인기척이 없자, 평소 어르신이 질병을 앓고 있다는 것을 알고 문을 열어 어르신이 의식을 잃고 쓰러져있는 것을 발견, 119에 신고해 구급차 도착 후 어르신이 무사한 것을 확인 후 배달에 임했던 사실도 알려지며 훈훈함을 전했다.

소영준 국장은 “이현근 집배원은 평소에도 동료애가 좋아 타인의 일에도 적극 나서주고 있는 직원이다”며 “우체국은 앞으로도 지역주민과 가장 밀접한 위치에 있는 집배원을 통해 사회안전망 구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담양=정일남 기자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