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중국, 예술로 나누는 우정

한중수교 30주년 기념 ‘유대와 동행’
은암미술관·무등갤러리 동시 진행
33명 작가 50여점 전시…26일까지

2022년 07월 07일(목) 16:26
황영성 ‘시 가족이야기’ /은암미술관 제공
한·중 수교 30년을 맞아 한국과 중국 예술인들의 우정을 기념하는 전시가 광주에서 열린다. 7일 개막한 한중수교 30주년 기념 ‘유대와 동행’이다. 이번 전시는 광주시와 주광주중국총영사관의 후원으로 은암미술관과 협력 기관인 무등갤러리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오는 26일까지 이어지는 전시는 한국 작가 16명, 북경, 상하이, 중경 등 17명 총 33명이 참여했다. 작가들은 평면 회화, 사진, 공예, 설치, 미디어아트 등 50여 점의 다채로운 작품을 선보인다.

한국 작가로는 강운, 김상연, 박소빈, 박정용, 서기문, 신호윤, 윤남웅, 윤일권, 이승하, 이이남, 정광희, 정예금, 표인부, 하루.k, 허진, 황영성 작가가 참여했다. 중국 작가는 리강, 리즈, 왕거펑, 고관펑, 떵잰챵, 류양 등이다.

은암미술관에서 열리는 1부 ‘문화로 나눈 우정’에는 그동안 양국이 문화교류를 통해 진행했던 초대전과 기획·특별전 참여 작가를 초청했다. 작품 세계를 탄탄히 다지고 있는 중견작가들을 중심으로 대형 작품을 만날 수 있다.

무등갤러리에서 만나는 2부 ‘미래를 여는 동행’은 각 도시가 운영하는 창작센터,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해 자신만의 작품세계를 만들어가는 젊은 작가들의 작품으로 구성됐다.

전시 명으로 제시한 ‘유대’는 ‘가까운 이웃을 문화로 연결한다’는 의미와 ‘대화하고 화합하며 손을 맞잡고 함께 나아간다’는 ‘동행’의 취지를 모두 반영했다. 전시에 참여한 양국 작가들은 예술로서 회복과 발전의 원동력으로 새로운 교류와 협력을 위한 ‘유대와 동행’을 제안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예술이라는 매체를 통해서 한국과 중국의 문화교류를 실천하고, 교류협력 속에서 한중수교 30주년을 축하하며 상호 문화적 관계를 공고히 하는 계기를 마련하는 행사다. 이번 전시와 연계한 학술 세미나도 함께 열릴 예정이다.

캉이 ‘졸정소경’ /은암미술관 제공
은암미술관 김허경 학예연구실장은 “참여 작가들의 활동 지역이 항일투쟁의 역사적인 장소와 중첩된다는 점을 눈여겨봐야 한다”며 “상하이의 경우 1910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이후 항저우로 옮기기 전까지 7년간 독립운동의 구심 역할을 했으며 중경도 1940년대 대한민국 임시정부 사람들이 환국할 때까지 활동했던 순국선열의 정신, 독립투쟁의 역사가 깃든 곳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전시는 현대미술의 시각과 사회 전반에 대한 관점을 담은 양국 작가들의 미술 언어를 동시에 확인할 수 있다.‘유대’와 ‘동행’을 통해 미래를 향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할 뿐 아니라 한중 문화교류의 새로운 지평을 견인하고 있다”고 자평했다.



/이나라 기자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