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순사건 유족들에게도 생활지원금 지급 절실”

이미경 여수시의회 여순사건특별위원장
시 차원 지급 근거 마련해야 할 때
평화공원 유치·홍보관 신설 요청도

2022년 12월 04일(일) 18:12
이미경 여수시의회 여순사건특별위원장
[전남매일=우성진 기자]“여순사건특별법의 후속조치 방안 첫 번째로 희생자와 유족들에게 여수시 차원에서의 생활지원금이 지급되도록 근거를 마련해야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이후 여수시의 후속 조치가 부족하다는 지적과 함께 그 방안에 대한 제언이 나왔다. 주인공은 이미경 여수시의원, 이 의원을 지난 3일 여수시의회 사무실에서 만났다.

이미경 의원에 따르면 여순사건특별법에 의료·생활지원금 지급 대상에 희생자는 포함됐으나 유족이 포함되지 않았고 배상과 보상 조항도 누락됐다.

이 의원은 이에 ‘5·18 민주유공자 생활지원금 지급 조례’를 예시로 들며 ‘희생자와 유가족으로 공식 인정받은 분들과 과거사정리위원회를 통해 진실규명이 확정된 분들에게 선제적으로 생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어 두 번째로 “집행부는 여순사건 평화공원 여수 유치를 위한 범시민적 관심을 불러일으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구례군 등 전남 동부권 시·군에서도 평화공원 유치를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며 “유치를 선점할 수 있는 역사적 배경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집행부의 미온적인 행보로 유치되지 못할 수도 있으리라는 걱정의 목소리도 있다”고 우려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서명운동, 심포지엄 등 유치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쳐 범시민적 관심과 열기를 불러일으켜 주기를 시 집행부에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세 번째로 ‘여순사건 홍보관 신설 및 교육 확대를 통한 여순사건 전국화의 철저한 준비’를 요청했다.

12월 현재 여순사건 기념관은 지난해 10월 오동도에 있는 2012여수세계박람회 유치기념관의 일부 공간을 사용하고 있다.

그는 이를 지적함과 동시에 “여순사건은 대한민국 현대사 중 가장 비극적인 사건중 하나”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수시는 제대로 된 홍보관과 기념관조차 마련할 생각을 하지 않고 있다”고 유감을 표했다.

이 의원은 여수시의회 여순사건특별위원장 자격으로 최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여순사건 74주년 기념 ‘학술 심포지엄’에 참석해 전남 동부권 각 시군에서 진행된 진상규명 활동을 점검하고, 의원 발의로 국회에서 진행 중인 법률 개정사항과 향후 전망에 대한 논의에 힘을 보탰다.

특히 여순사건특별법 개정안에 ▲피해 신고와 사실조사 기간 연장 ▲생활지원금 및 의료지원금 유족 포함 ▲배·보상 근거 마련 등이 포함돼야 한다는 데 뜻을 함께하고 빠른 시일 내에 법 개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포지엄 후에는 국회의사당 잔디광장에서 여순특별법 개정과 평화공원 여수 유치를 촉구하는 결의대회에 참여했다.

이미경 의원은 “우리의 최종 목적지는 여순사건의 진상규명과 희생자 및 유가족의 명예 회복, 국가의 공식적인 사과와 합리적인 배상과 보상”이라며 “희생자와 유가족의 피맺힌 고통과 한이 완전히 풀릴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과 지지를 보내야 할 때”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미경 여수시의회 여순사건특별위원장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