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친화 자동차 충전시설 화재설비 의무화”

김나윤 광주시의원, 조례 발의

2023년 05월 01일(월) 18:28
광주지역 환경친화적 자동차 충전시설에 화재 안전설비 설치가 의무화된다.

1일 광주시의회에 따르면 김나윤 의원(북구6)이 대표 발의한 ‘환경친화적자동차의 보급 및 이용활성화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이 환경복지위원회 가결 후 본회의 통과를 앞두고 있다.

조례는 광주시가 소유한 환경친화적 자동차 충전시설에 소방용품 등 화재 안전설비를 갖추도록 규정했다.

또 충전시설을 설치한 시설의 소유자(관리의무자)가 화재 안전설비를 갖출 수 있도록 행정·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게 했다.

김 의원은 “환경친화적 자동차 충전시설의 의무 설치 비율이 확대됨에 따라 관내 전기자동차 충전시설이 급증하고 있지만 화재 안전관리대책은 미흡한 실정이다”며 “화재안전에 관한 규정을 신설해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안전한 이용을 도모하는 한편, 의무설치 충전시설의 종류에 관한 규정을 현실에 부합하도록 조정이 필요했다” 밝혔다.

이어 “서울시와 광주시만 공동주택의 급속충전기 비율을 강제하고 있다”며 “조례 개정을 통해 시민들의 경제적 부담도 줄이고, 화재 예방설비를 갖춰 안전하게 충전시설을 이용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광주시가 지난달 관내 전기차 충전소 1,300여곳을 대상으로 표본조사 한 결과, 66%가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 위치했고 이중 80%이상이 지하에 설치된 것으로 나타났다. /길용현 기자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